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언주 “밥 하는 아줌마들”, “미친X들이야” 막말 논란 해명비정규직 노조원들 "이 의원 가식적인 사과다. 사퇴하라"

국민의당 원내 수석 부대표 이언주 의원이 1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급식 비정규직 노동자들에 대한 막말로 논란을 일으킨 것에 대한 사과의 뜻을 밝혔다. 그러나 비정규직 노조 관계자들은 “가식적인 사과”라며 거세게 항의했다.

지난달 29일 급식 조리 종사원 등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근속수당 인상과 정규직과의 차별 해소 등을 요구하며 이틀간 파업에 들어갔다.

이에 이 의원은 같은 날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파업은 우리 헌법정신에 따른 노동자의 권리이다. 그러나 학교급식은 아이들의 밥이고 결식아동들도 많이 있다. 아이들의 밥 먹을 권리를 해치지 않는 방향으로 노동자들께서 권리주장을 해주시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발언했다.

이 의원은 급식 중단에 대한 우려와 함께 인건비가 늘면 급식 재료비가 줄어든다며 구조적 문제도 지적했다.

이후 이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요청한 SBS 기자와의 통화에서 이 의원은 “그 아줌마들이 뭔데? 그냥 동네 아줌마거든요, 그냥. 사실 옛날 같으면 그냥 아줌마들 이렇게 해 가지고 조금만 교육 시켜서, 시키면 되는 거예요. 그래서 그냥 돈 좀 주고 이렇게 하면 되는 건데...”라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말해서 조리사라는 게 아무것도 아니거든. 그냥 어디 간호조무사보다도 더 못한 그냥 요양사 정도라고 보시면 돼요. 그 따는 진입 장벽 정도가”라고 말하며 파업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미친X들이야, 완전히… 우리나라는 이래 갖고, 이게 나라가 아냐, 나라가”라고 표현했다.

이러한 통화 내용이 SBS 취재 파일을 통해 보도가 되면서 파문이 확산되기 시작하자 이 의원은 10일 입장문을 통해 “이유가 어찌됐든 사적인 대화에서지만 그로 인해 상처를 입은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분들에게 죄송하게 생각한다”면서도 “정식인터뷰가 아닌 사적인 대화를 이렇게 여과 없이 당사자 입장을 확인하지 않고 보도한 SBS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입장문 발표에도 논란이 사그러들지 않자 다음날인 오늘 국회에서의 기자회견을 열고 “아이들 식판에 초라하게 담긴 반찬을 떠올리며 어머니들의 마음과 다르지 않았다. 어릴 때 우리 어머니들은 자식이 잘못해도 밥은 먹여가며 호된 매를 줬다”라며 “저 또한 아이를 둔 엄마로서 학부모들의 마음을 헤아리다 보니 사적인 대화, 편한 대화에서 이런 분위기를 전달하다가 다소 격앙된 표현이 나왔지 급식 조리사분들이나 영양사, 요양사 분들을 폄하하는 건 더더욱 아니었다”라면서 노동자들에게 사과했다.

이 의원은 “저도 아줌마다. 그리고 엄마다”라면서 “어머니는 늘 특별하게 생각하지 않아도 늘 그 자리에 있는 분이었다. 늘 밥을 짓고 살림하며 살면서도 공기처럼 특별한 존재감 없이 지키고 있는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어머니가 안 계신 날의 밥상은 매우 허전하고 텅 빈 마음까지 느껴질 때가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밥하는 아줌마들’이라고 말한 제 마음 속 또 다른 의미는 어머니와 같은 뜻이다. 급식 조리사 분들이 많은 어머니들의 마음과 손을 대신하고 있기 때문이다”라면서 “마음과 다르게 표현돼 많은 분들에게 상처를 줘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의 이러한 해명에도 부당한 처우 개선을 요구하는 급식 노동자들의 파업을 ‘어머니가 안 계신 밥상’에 비유하는가 하면 어머니에 대해서도 “공기처럼 특별한 존재감 없이 지키고 있는 사람”이라고 표현하는 등 부적절한 비유로 막말 파문의 본질을 흐리고 있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어 반발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은 공교롭게도 비정규직 노조원들 역시 이 의원에 대한 규탄성명을 발표하고자 기자회견장을 찾았다가 기자회견을 마치고 나오는 이 의원을 발견했다.

이들은 이 의원을 향해 "어떻게 그런 막말을 하고도 뻔뻔할 수 있느냐"면서 "일방적으로 가식적으로 어쩔 수 없이 사과하는 것 아니냐"며 "(국회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오늘 같은 날씨에 급식실에서 한 시간이라도 서보라"며 "우리가 고생한다는 것을 아신다는 분이 이렇게 말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에 이 의원은 "비정규직이 정규직이 되려면 타협안을 찾자는 것"이라며 "얘기를 전달하는 과정에서 (오해가 생긴 것)"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조리사 분들이 고생하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한편, 이 의원을 비롯한 국민의당은 SBS 기자와의 사적인 통화 내용이 기사화 된 것에 대해 반발하고 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사적 대화를 기사화하는 과정에서 당사자의 입장을 확인 안하고 할 수 있는 것인지 SBS에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인허가권을 쥔 정권의 눈치를 보는 것 아닌가 싶어 문재인 정부의 방송개혁 의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후 ‘기자들과의 통화는 모두 공적 아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저는 이 의원이 사적인 대화라고 하니까 사적인 대화라고 믿고 한 것이다”라고 답했다.

문미혜 기자  mihye0828@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미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