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햄버거병 피해 아동 母 "신장기능 90% 상실" 맥도날드 고소
▲햄버거병을 진단받고 투병 중인 4세 여아 ⓒ YTN 방송 화면 캡처

맥도날드에서 판매한 햄버거를 먹은 4세 여아가 용혈성요독증후군(HUS·Hemolytic Uremic Syndrome), 일명 햄버거병 진단을 받고 신장 기능의 90%를 잃게 되자 패해 어린이의 가족이 맥도날드 한국지사를 식품안전법 위반 혐의로 고소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용혈성요독증후군은 장출혈성대장균에 감염된 뒤 신장 기능이 저하돼 생기는 질환으로 주로 고기를 갈아서 덜 익혀 조리한 음식을 먹었을 때 발병한다. 1982년 미국에서 덜 익힌 패티가 든 햄버거를 먹은 사람들이 집단 감염된 후 '햄버거병'이라는 별칭이 붙었다.

피해자 측 변호인 황다연 변호사에 따르면 피해 어린이는 지난해 9월 집 근처 맥도날드 매장에서 햄버거를 먹고 2~3시간 뒤부터 복통이 시작됐다. 설사에 피가 섞여 나올 정도로 상태가 심각해져 3일 뒤 중환자실에 입원했고 출혈성 장염에 이은 용혈성요독증후군 진단을 받은 뒤 2달 후 퇴원했지만, 신장장애 2급의 심각한 장애를 갖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의 어머니 최 씨는 “아이가 하루 최소 9시간 반에서 10시간 정도 복막투석을 하고 있다. 신장의 90% 가까이 손상됐고, 배에 구멍을 뚫고 투석한다”고 말했다.

맥도날드 측은 기계로 조리하기 때문에 덜 익힌 패티가 나올 수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피해자 측은 "그릴의 설정이 잘못되거나 정해진 위치에 놓지 않고 가열하는 경우 제대로 조리가 이뤄지지 않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맥도날드 측은 “이번 사안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 아이의 빠른 회복을 기원한다. 이번 사안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조사를 통해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기를 바란다. 조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하지만 향후 조사결과를 둘러싸고 양 측의 치열한 소송전이 불가피해 보인다.

문미혜 기자  mihye0828@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미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