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역대 세번째로 재판장에 선 박근혜 전 대통령구속된지 53일 만에 외부에 모습 드러내
▲호송차에서 내리는 박근혜 전 대통령. 수감 전보다 상당히 수척해진 모습이다.

직권남용·강요 혐의 11건, 뇌물 관련 혐의 5건을 포함 총 18건의 혐의가 적용돼 구속 기소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 53일 만에 외부에 모습을 드러냈다.

23일 오전 8시 36분경 서울구치소를 출발한 박 전 대통령은 오전 9시 10분경 재판이 열리는 서울법원종합청사에 도착했다.

호송차에서 내린 박 전 대통령은 수감 되기 전보다 다소 수척해진 모습이었다. 통상의 수감 피고인들처럼 손에 수갑을 찬 박 전 대통령은 수의 대신 사복 차림으로 등장했다. '형의 집행 및 수용자의 처우에 관한 법률(형집행법)'에 따라 도주의 우려가 없는 피고인은 사복을 착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신 왼쪽 가슴에 수용자 신분임을 알리는 구치소 표식이 붙어 있었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재판장 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417호 대법정에서 재판을 받는다. 417호 대법정은 앞서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이 재판을 받은 곳이기도 하다.

뉴스타겟  caleb@newstarget.kr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타겟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