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문 대통령, 국방부·합참 방문 “北 도발 용납하지 않을 것”
▲17일 취임 이후 처음으로 국방부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군 관계자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인 어제 취임 일주일 만에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를 처음으로 방문해 한·미 동맹의 중요성과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결코 용납하지 않겠다는 점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에 대해 “한반도와 국제 평화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다. 북한의 도발과 핵위협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에 “만약 적이 무력 도발을 감행한다면 즉각 강력히 응징할 수 있는 그런 의지와 능력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더불어 “북한의 도발과 핵 위협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국제사회와 함께 강력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국방개혁 의지도 거듭 밝혔다. “국방다운 국방, 안보다운 안보,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것을 나의 소명으로 삼을 것”이라며, 조속한 국방개혁 추진과 방산비리 재발 방지, 군 장병 처우 개선 등을 통해 첨단 강군을 만들 것을 약속했다.

끝으로 이번 국방부, 합참 방문에 이례적으로 여야 국방위원들이 함께 동행 하여 안보에는 여야가 따로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뉴스타겟  webmaster@newstarget.kr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타겟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