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IT·과학
랜섬웨어 해커그룹, "6월에 북한 핵·미사일 정보공개하겠다"

구글 연구원 닐 메타와 글로벌 보안업체 카스퍼스키랩은 지난 주말 전세계를 강타한 워너크라이(WnnaCry) 랜섬웨어 공격의 배후에 북한 해커조직으로 추정되는 라자루스(Lazarus)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힌 가운데 이번 랜섬웨어 공격을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해커 그룹 섀도우 브로커스(Shadow Brokers)가 오는 6월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관련 정보를 공개하겠다고 주장해 파장이 일고 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의 17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섀도우 브로커스가 블로그에 올린 성명에서 더 많은 공격 도구들을 확보하고 있다면서 국제금융거래망(SWIFT)를 공격했고, "러시아, 중국, 이란, 북한 등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들에 관한 네트워크 정보를 해킹했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오는 6월 '월간 데이터 텀프' 서비스를 월 구독 기반으로 시작할 것"이라며 "매월 회비를 내면 데이터를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또 만일 "책임 있는 자"가 통째로 구매한다면 이 도구들은 "영원히 어둠 속으로 사라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해커 그룹은 미 NSA에서 개발한 새킹 수단들을 훔친 뒤 지난 1월 트위터와 익명의 파일공유 사이트를 통해 이를 공개하기도 했다.

윤창현 기자  caleb@newstarget.kr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