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기념식…1만명 참석 역대 최대 규모
▲지난해 제36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황교안 당시 국무총리가 기념사를 하고 있다. ⓒ국가보훈처

민주·정의·인권이라는 "5·18 정신을 계승, 정의가 승리하는 대한민국"을 열어 가는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목) 오전 10시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거행된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첫 정부 공식 기념행사인 이번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은 예년과 달리 정부 주요 인사와 5·18 민주유공자 및 유족 뿐만 아니라 민주화운동에 참여했던 모든 사람들과 국민이 함께 할 수 있도록 1만 명 이상이 참석하는 역대 최대 규모로 거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념식은 개식, 국민의례, 헌화·분향에 이어 5·18 민주화운동 경과보고, 기념사, 기념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의 순서로 진행될 예정이다.

올해 기념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로 '임을 위한 행진곡'을 공식 식순에 포함시켜 참석자들이 모두 함께 부르는 '제창'으로 진행된다.

그동안 '임을 위한 행진곡'은 5·18 민주화운동이 1997년 정부기념일로 제정된 이후 2008년까지 제창해왔으나 2009년부터 2016년까지는 합창으로 진행됐다.

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 임명자)는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첫 번째 열리는 국가기념식의 의미를 담으면서 금번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민주화운동에 참여했던 모든 불들이 불편함 없이 함께 할 수 있도록 행사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념식 전후로 서울을 비롯한 부산·대전 등에서도 지역 기념행사위원회 주관으로 지역별 기념식을 개최하고, 5·18민중항쟁기념 행사위원회, 5·18 3단체(부상자회, 유족회, 구속부상자회)를 비롯한 민주화운동 참여 단체 모두가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

뉴스타겟  caleb@newstarget.kr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타겟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