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중국
中 시진핑 주석 ‘한·중 관계 발전’ 기대감 표명

중국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1일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며 당선 축하인사와 함께 양국관계 발전에 대한 기대감을 표명했다.

중국 관영 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통화에서 "중국과 한국은 가까운 이웃이자 지역 내 중요한 국가"라며 "양국 관계를 건강하고 안정적으로 발전시키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또한, "수교 25주년 이래 중한관계는 많은 성과를 거뒀고, 이는 소중히 여길 만하다"며 "양국은 수교 당시 초심으로 돌아가서 상호 중대한 관심 사안과 정당한 이익을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한관계의 더 좋은 발전은 양국 국민의 공동 이익에 부합하고, 지역 평화와 안정적인 발전에도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아울러 "한중 정상은 지속적인 소통을 유지하는데 동의하며 이른 시일내에 만나기를 기대한다"면서 사실상 조기 정상회담을 제안했다.

한편,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지난 10일 시 주석이 문 대통령에게 보낸 당선 축전을 11일자 1면에 게재했다.

시 주석은 축전을 통해 "문 대통령과 함께 양국 관계를 발전시켜 양국과 양국 국민에게 더 큰 혜택을 주고 싶다"라며 “한국과 중·한 관계를 계속 고도로 중시하고 있으며, 중국은 한국과 한·중 관계의 성과를 함께 유지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중국 공산당 지도부의 입장을 대변해온 중국 최대 관영 매체인 인민일보가 이 같은 보도를 한 것에 대해 ”한·중 관계 개선 의지를 공식화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뉴스타겟  mihye0828@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타겟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