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아시아
"日정부, 김정남 지문 말레이에 제공…신원확인에 도움"

방일 때마다 日공안당국 미행…밀입국 적발 때 지문채취

일본 정부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살해사건과 관련해서 김정남이 일본에 밀입국 시도를 할 채취했던 지문을 말레이시아 정부에 제공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12일 밝혔다.

통신은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가 신원 확인에 도움을 주기 위해 김정남의 지문과 얼굴 사진 등 신체 특징을 담은 데이터를 말레이시아 정부에 제공했다며 말레이시아 경찰이 살해당한 남성이 김정남임을 지난 10일 특정할 때 일본이 제공한 정보도 활용했다고 전했다.

김정남은 여러 차례 위조여권을 사용해 일본에 왔으며 그때마다 일본 공안 당국은 비밀리에 미행했다.

그는 지난 2001년 5월에도 싱가포르 출발 비행기를 타고 일본의 나리타(成田) 공항에 도착해 위조여권으로 입국하려 했지만 적발됐다.

이때 김정남은 가족으로 보이는 여성 2명, 남자 아이와 함께 일본에 와 "김정일의 아들이다. 도쿄 디즈니랜드를 볼 예정이었다"고 말했고, 이 사건은 그가 북한의 후계 구도에서 멀어진 계기가 됐다는 분석도 있다.

당시 김정남은 구속 후 강제 출국당했는데, 일본 정부가 말레이시아에 준 지문은 이때 채취한 것으로 보인다.

교도통신은 김정남 살해사건과 관련해 일본이 말레이시아의 조사에 공식적으로 협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살해사건과 관련해서 일본 밀입국 당시 채취한 지문을 말레이시아 정부에 제공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12일 밝혔다. 일본이 제공한 지문은 김정남이 지난 2001년 5월 일본에 위조 여권으로 밀입국하려다 적발됐을 당시 채취된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2001년 5월 일본 나리타공항에 모습을 나타낸 김정남. 2017.3.12 ⓒ도쿄=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연합뉴스  webmaster@yna.co.kr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