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중국
中 사드보복 어디까지?…LG생활건강 화장품공장도 영업정지

LG생활건강, 중국업체 합작 화장품공장 운영에 적잖은 타격

중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보복 조치가 현지 진출한 롯데마트 점포에서 LG생활건강 화장품 공장으로 확대됐다.

10일 현지 한국계 화장품업계에 따르면 LG생활건강의 항저우(杭州) 화장품 공장이 최근 항저우시 당국의 소방점검에서 천장을 방화자재로 바꾸라는 시정명령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아직 공식 통지서는 받지 않았으나 1개월간의 가동 중단 조치가 내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롯데 외에 중국내에서 영업정지를 당하는 첫 한국 대기업인 것으로 보인다.

이 회사 관계자는 "그간 현지 당국도 묵인해줬던 부분"이라며 "1995년 항저우공장 설립 당시엔 준공 검사에서 합격을 받았는데 중국의 소방법 강화에 맞춰 개조 공사를 하지 못해오다가 이번 소방점검에서 돌연 시정명령 지적을 받았다"고 말했다.

LG생활건강은 이로써 중국 업체와 합작으로 운영하던 화장품 공장 운영에 적잖은 타격을 입게 될 전망이다.

LG생활건강은 중국에 2곳의 공장을 가동 중인데 항저우공장은 스킨로션 등 범용 화장품을 생산, 중국에서 연간 100억원 정도의 매출을 내고 있으며 베이징공장은 치약 등 생활용품을 제조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소규모로 운영하는 중저가 화장품 공장이어서 매출에 심각한 타격은 없겠지만 현지 당국의 움직임이 우려스러운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날 베이징 LG 관련 건물에 입주해 있던 한국 기업들을 대상으로 당초 소방점검이 예정돼 있다가 계획이 미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그동안 롯데를 타깃으로 세무조사, 소방·위생점검을 실시하던 중국이 그 제재의 범위를 한국의 다른 기업으로 확대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앞서 환구시보 영문판인 관영 글로벌 타임스는 "중국은 삼성과 현대에 가장 큰 시장이며 이들 기업에 대한 제재는 복잡한 결과를 낳을 것"이라며 삼성과 현대도 그 표적으로 삼겠다는 심산을 드러낸 바 있다.

8일 현재 영업정지 처분을 받은 롯데마트 중국 내 지점 수는 모두 55곳으로 전체 점포 99개의 절반을 넘어선 상태다.

특히 중국 당국은 현지에서 인기가 높은 한국 화장품 분야로 보복의 눈길을 돌리기 시작한 것으로도 보인다.

현지 생산된 화장품 외에도 중국으로 수출되는 한국산 화장품도 전수 검사, 인증 강화 등의 비관세 장벽으로 통관이 지연되며 중국 소비자들의 불매운동 대상에 오르내리고 있다.

▲중국 사드보복 확대 ⓒ연합뉴스TV

(베이징·상하이=연합뉴스) 진병태·정주호 특파원

연합뉴스  jooho@yna.co.kr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