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중국
中 새해연휴 1억2천만명 대이동…'스모그 난민' 도시 탈출

중국인들이 신년 연휴기간 악성 스모그를 피해 대거 남쪽으로 대피여행을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

3일 중국 반관영통신인 중국신문망에 따르면 중국 국가여유국은 지난달 31일부터 1월 2일까지 새해 연휴기간 1억2천만명이 이동했으며 관광수입도 679억 위안(11조5천억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국가여유국 관계자는 이번 연휴기간 스모그의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북부 지역 사람들이 공기가 맑고 기후가 온난한 지역을 찾아 대거 이동했다면서 쿤밍(昆明) , 항저우(杭州), 상하이(上海), 난징(南京), 우시(無錫), 샤먼(廈門), 싼야(三亞), 하이커우(海口), 리장(麗江), 구이린(桂林) 등이 가장 각광을 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하이난(海南)성의 싼야는 새해 첫날 10만3천명이 왔다가 작년에 비해 7.7%가 늘었다.

연휴기간 화둥(花東), 화베이(華北) 지역은 스모그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면서 항공기, 고속철 등 주요 이동수단이 영향을 받았다. 이 기간 철도이용객은 2천672만명, 항공기 이용객은 260만명에 달했다고 여유국 관계자는 밝혔다.

연차휴가 등을 합쳐서 신년휴가를 길게 가져가는 사람들이 늘고 있으며 비자수속 등이 간편해지면서 이 기간 단체 해외여행을 떠나는 사람들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1%가 늘었다.

한국과 일본은 날씨 영향 등으로 전년대비 수는 줄었지만 태국, 필리핀 등과 함께 여전히 중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여행지로 꼽히고 있다.

▲중국 베이징의 고궁박물원(자금성) ⓒ신화사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특파원

연합뉴스  webmaster@yna.co.kr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