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최삼경, 끊임없는 이단조작 사주강종인목사, "최삼경이 보내서 왔다" 주장

최삼경이 강북제일교회를 신천지로 이단조작하기 위해서 사전에 모의를 하고 강종인 목사를 사주하여 강북제일교회에 파송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삼경은 누군가 부탁해서 소개했을 뿐이지 사주한 적은 없다고 했다. 그러나 강북제일교회 신도들이 강종인 목사에 대해서 누가 사주했느냐 묻자, 사주라기 보다는 최삼경목사가 보내서 왔다고 고백했다. 

강 목사는 3부 예배 설교시 강북제일교회에 신천지가 20여명 있다고 설교했다. 그러나 결국 확실한 정보도 모른 채 설교했다고 사과했다.  이처럼 최삼경은 탁명환과 이단조작을 하였고, 박형택과는 이단사전 조작모의를 하였고, 김인수라는 심부름꾼과 강종인 목사를 사주하여 강북제일교회에 파송한 것이 드러났다. 시간이 가면서 이단사전 조작과 계획이 속속히 밝혀지고 있다.   

 

 

 

 

 

황규학 논설위원  finland61@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규학 논설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