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타겟
기장 홍성표박사, 예장통합은 반성해야번복은 장자교단으로서 있을 수 없는 일

한국기독교장로교단 소속 홍성표박사가 통합교단의 최근 행보에 대해서 논평을 했다. 홍박사는 예장통합교단은 명실상부한 한국개신교의 중심에 서 있는 교단이며 근현대 민족사와 관련해서 하나님 나라의 소중한 운동을 한 것에 대해서 존경과 존중을 보낸다고 했다.

그는 통합의 자리는 개신교의 한 교단의 자리가 아니라 개신교의 리더와 민족사의 중심으로서 앞으로 분단된 통일의 문제를 여는 교단으로서 자리매김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홍박사는 이번에 총회 대표가 총회장으로서 선언한 이단문제에 대해서 막중한 책임과 막중한 자리에 있는 개신교의 중심인만큼, 통합의 행보가 너무나 경솔하고 가벼운 행동을 한 것에 대해서 반성과 기도가 있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통합이 다시 한번 반성해야 할 카이로스적 결단이 필요하다고 했다.  

홍성표 박사는
한신대학신학과(B.A.)과 한신대학 신학대학원(M.Div.)을 졸업했으며 한신대학원과 McComick Seminary(Cichago, IL)에서 목회학 박사(D,Min.)를, 한신대학원에서 신학박사(Th.D. in Ministry)를 취득했다. 현재 예명대학원대학교(전 예일신학대학원대학교) 외래교수로 교회사를 강의하고 있다.

뉴스타겟  webmaster@newstarget.kr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타겟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