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교 개신교
‘한기총-한교연 통합’위한 활동 논의

 한국교회 주요 7개 교단장들의 주도 하에 출범한 한기총과한교연통합협의회 (이하 한통협)가 19일 통합을 위한 실무진을 구성하고 향후 활동사항을 논의했다.

 이번 모임에는 예장 합동과 통합, 대신, 기감, 기하성, 기성, 기침 등 한통협을 구성하고 있는 주요 7개 교단장 중 예장 대신을 제외한 교단 총회장 및 부총회장들이 참석했다.

 이날 지난 26일 1차 회의에서 출범한 양 기관 통합을 위한 주관단체 이름을 ‘한기총과한교연통합협의회(한통협)’에서 ‘한국교회연합을위한협의회(한연협)’로 바꿨다. 또 기존 한통협의 실무위원 6명(김수읍, 박만수, 박중선, 오치용, 이경욱, 최충하) 외에 7개 교단 총무 및 사무총장까지 총 12명으로 늘렸다.

 한연협은 오는 24일로 예정돼있는 교단장회의 전에 실무위원 회의를 갖고, 향후 추진 계획안 등을 작성해 당일 보고 및 발표할 예정이다.

뉴스타겟  webmaster@newstarget.kr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타겟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