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교
광복절 71주년 한반도 평화기원 예배·법회 잇따라
▲지난해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열린 광복절 기념 예배 ⓒ크리스천투데이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오는 14∼15일 광복 71주년을 기념하는 종교행사가 곳곳에서 열린다.

개신교 교단협의체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는 14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공덕교회에서 '세계교회와 함께하는 2016년 한반도 평화통일 공동 기도 주일 연합예배'를 올린다.

NCCK는 '한반도, 평화의 줄로 하나가 되기를'이란 주제의 이날 예배에서 조선그리스도교연맹(조그련)과 함께 작성한 '한반도 평화통일 공동기도문'을 낭독한다.

또 남북교회의 성경과 민통선의 흙과 물, 평화와 일치를 염원하는 십자가 등 상징물을 봉헌(奉獻)한다.

한국불교종단협의회(종단협)는 15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에서 '광복 71주년 8·15 한반도 평화기원법회'를 봉행한다.

종단협이 주최하고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가 주관하는 이번 법회에서는 민족의 화해와 통일을 위한 남북관계 개선 입장문을 발표하며 남북관계 긴장 완화, 한반도 평화, 민족 화해를 염원한다.

법회는 통일기원 타종을 시작으로 헌화, 축원, 개회사, 봉행사, 축사 등으로 진행된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이날 오후 12시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성모 승천 대축일' 미사를 집전한다. 가톨릭교회는 매년 8월 15일을 성모 승천 대축일로 기념하고 있다. 성모 승천 대축일은 성모 마리아가 지상에서의 생활을 마치고 영혼과 육신이 하늘로 불려 올라갔음을 기념하는 날이다.

한국 천주교회는 승모 승천 대축일과 함께 광복절을 기념하는 뜻에서 민족 해방에 감사하는 미사를 올린다.

명동성당은 매년 8월 15일 대축일 미사를 봉헌하며 제대 옆 기둥에 대형 태극기를 게양한다.

염 추기경은 이날 성모 승천 대축일 미사를 집전하고 미사 강론 중에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메시지를 낭독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kihun@yna.co.kr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