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종오, 50m 권총 금메달…세계 사격 첫 올림픽 3연패
▲한국의 진종오가 10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데오도루 올림픽 사격장에서 열린 남자50m 권총 결선에서 1위를 기록 올림픽 3연패를 달성한 뒤 열린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받은 뒤 한국 응원단을 향해 미소 짖고 있다. ⓒAP Photo/HASSAN AMMAR


올림픽 신기록으로 한국 최초 올림픽 3연패 위업
결선 9발째 6.6점으로 7위 추락…마지막 두 발에서 대역전 우승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사격 황제' 진종오(37·KT)가 짜릿한 역전극을 펼치며 세계 사격 최초로 올림픽 개인 종목 3연패를 달성했다.

진종오는 1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사격 센터에서 열린 50m 권총 결선에서 193.7점을 쏴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1위에 올랐다.

은메달은 베트남의 호앙 쑤안 빈(191.3점)이 차지했고 동메달은 북한의 김성국(172.8점)에게 돌아갔다.

한승우(33·KT)는 4위(151.0점)로 아쉽게 메달을 놓쳤다.

이로써 한국은 리우올림픽에서 4번째 금메달을 수확했다.

▲한국의 진종오가 10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데오도루 올림픽 사격장에서 열린 남자50m 권총 결선에서 1위를 기록 올림픽 3연패를 달성한 뒤 열린 시상식에서 동메달을 차지한 북한의 김성국과 악수하고 있다. ⓒGetty Images


진종오는 이 금메달로 '기록 종합 선물세트'를 얻었다.

세계 사격 역사도 새로 썼다.

사격은 1896년 그리스 아테네에서 열린 1회 하계올림픽부터 경기가 치러진 유서 깊은 종목이다.

120년간 열린 수많은 올림픽에서 3회 연속으로 사격 개인전의 같은 종목 금메달을 획득한 선수는 아직 없었다.

이제 진종오가 그 명단에 최초로 이름을 올렸다.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한국의 진종오가 10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데오도루 올림픽 사격장에서 열린 남자50m 권총 결선에서 냉정하게 표적을 향해 방아쇠를 당기고 있다. 진종오는 1위를 기록해 올림픽 3연패를 달성했다. hkmpooh@yna.co.kr

50m 권총에서 2008년 베이징, 2012년 런던에 이어 2016년 리우올림픽 금메달을 거머쥐면서다.

진종오가 이날까지 수확한 올림픽 메달은 모두 6개(금4·은2)다.

그는 개인전 기준 역대 사격 역사상 올림픽 최다 메달리스트인 중국의 왕이푸(금2·은3·동1)와 메달 수가 같아졌다.

진종오는 한국 최초로 올림픽 3연패도 달성했다.

양궁의 레전드인 김수녕(금4·은1·동1)이 보유한 한국 올림픽 최다 메달(6개)과 타이기록도 세웠다.

▲한국의 진종오가 10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데오도루 올림픽 사격장에서 열린 남자50m 권총 결선에서 1위로 메달을 확정한 뒤 환호하고 있다. ⓒPascal Guyot / AFP/Getty Images

앞서 진종오는 50m 권총 본선 1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결선은 본선 성적을 반영하지 않고 '제로 베이스'에서 치러졌다.

기적 같은 명승부였다.

진종오는 9번째 격발에 6.6점을 쏘며 무너지는 듯했다. 그는 7위로 추락하며 탈락 위기에 놓였다.

하지만 평정심을 되찾으면서 한 계단씩 차곡차곡 올라서며 대역전 드라마로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한국의 진종오가 10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데오도루 올림픽 사격장에서 열린 남자 50m 권총 결선에서 금메달을 딴 뒤 눈물을 닦고 있다. jeong@yna.co.kr

진종오가 7위에서 1위로 수직 상승하는 모습은 세계 사격 역사에 길이 남을 명장면이었다.

북한 김성국이 동메달리스트로 확정되고 총알 두 개만 남은 상황에서 진종오는 베트남의 호앙 쑨 빈보다 총점이 0.2점 부족했다.

진종오는 남은 두 발의 첫 발을 10.0점에 쐈다. 호앙은 8.5점에 그쳤다. 진종오의 대역전이었다.

7위로 탈락 위기에 놓였던 진종오가 1위로 도약한 순간이다.

마지막 한 발은 9.3점을 기록했다. 호앙은 8.2점이었다. 진종오는 한국 스포츠와 세계 사격의 역사를 새로 썼다.

경기 뒤 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진종오는 "6점을 쏘고 나서 정신 차렸다. 그렇게 실수를 한 게 전화위복이 된 것 같다"고 웃었다.

 

연합뉴스  ksw08@yna.co.kr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