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동성애자 무속인 자살... 동성 연인에게 이별 통보 받아지난해 후천성면역결핍증(AIDS) 확진 판정
▲ 한국의 민속신앙, 무속(巫俗)인을 다룬 박찬경 감독의 독립영화, 「만신(Ten thousand Spirits)」의 포스터. 본 포스터는 기사의 내용과는 상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최근 동성 연인에게 이별 통보를 받은 40대 남성 무속인이 숨진 채 발견됐다.

2일 광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8시22분쯤 광주 광산구 장덕동의 한 아파트 거실에서 김모(46)씨가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119구급대와 경찰이 발견했다.

발견 당시 김 씨는 거실 바닥에 반듯이 알몸으로 누워 있는 상태였으며 김씨의 주변에는 비어 있는 우울증 약 116봉지와 술병 6병이 있었다. 김씨는 전날 밤 ‘미안하다. 나 먼저 간다'며 자살을 암시하는 문자를 그동안 사귀어온 동성 연인에게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유서에는 몇 달 전 숨진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과 자신을 챙겨준 누나에 대한 고마움도 적혀 있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조사결과 동성애자인 김 씨는 지난해 11월 대전의 한 병원에서 후천성면역결핍증(AIDS)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김씨가 지난달 알게 된 동성연인(39)과 교제를 해오다 최근 이별을 통보받고 힘들어했다는 가족들의 진술을 확보했다. 김씨는 7년 전부터 무속인으로 활동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씨가 AIDS와 우울증 치료를 위해 처방 받은 약을 동시에 다량 복용해 자살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또 보건당국에 에이즈 감염 경로 등에 대한 역학 조사를 의뢰했다.

뉴스타겟  caleb@newstarget.kr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타겟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