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교 개신교
학교법인 숭실대학교 김삼환(명성교회 원로목사) 이사장 취임
학교법인 숭실대학교 제22대 이사장에 취임한 김삼환 목사

 숭실대학교는 지난 5월 12일 제22대 학교법인 이사장에 김삼환 목사(명성교회 원로목사)가 취임했다고 5일 밝혔다.

 이를 기념하는 취임 만찬이 6월 30일(목) 신논현 노보텔앰배서더호텔에서 열렸다. 박종순 전 이사장, 김삼환 신임 이사장, 한헌수 총장을 비롯한 학교법인 숭실대학교 이사진과 내·외빈이 참석했다.월 12일 제22대 학교법인 이사장에 김삼환 목사(명성교회 원로목사)가 취임했다고 5일 밝혔다.

 조은식 교목실장의 기도로 시작된 취임 만찬은 ▲축사(박종순 전 이사장) ▲취임사(김삼환 신임 이사장) ▲축가(임철민 교수) ▲참석자 소개(한헌수 총장) ▲식사기도(박봉수 이사) ▲광고 및 폐회(조은식 교목실장) 순으로 진행됐다.

 박종순 전 이사장은 퇴임사에서 "김삼환 목사님이 숭실대 이사장으로 취임하여 너무나 감사하다. 김 목사님은 병원, 학교, 기독교 교도소 등 이미 많은 기관을 맡아 잘 운영하셨던 경험이 있다"고 말하며 "기대도 크고 감사한 마음이 이루 헤아릴 수가 없다"고 신임 이사장을 축하했다.

 김삼환 신임이사장은 취임사에서 "부족한 제게 하나님의 대학인 숭실대학교를 섬길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드린다. 몇 년 동안 고사를 했지만 학교를 위해 작은 일이라도 해야 할 것 같아 순종하게 되었다"며 "이스라엘이 예수살렘 성전을 짓고 성벽을 세우듯이 원래의 자리, 평양에 세워지는 숭실대학을 위해 기도하며 적극적으로 준비에 참여하겠다"고 말하고 숭실인에게 관용과 사랑을 부탁했다.

 한헌수 총장은 "19대, 20대 재단 이사장을 맡으셔서 학교에 많은 공헌을 해주신 박종순 전 이사장님께 감사드린다"고 전하고 "김삼환 신임 이사장님께서 취임식을 원치 않으셔서 순종하는 마음으로 숭실대학교를 구성하고 있는 분들을 대표하여 자리를 만들었다"며 행사의 취지를 설명했다.

 한편, 김삼환 신임 이사장의 임기는 2020년 7월까지이다.

뉴스타겟  caleb@newstarget.kr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타겟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