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특검, ’댓글조작, 불법관여 명확‘ 김경수 항소심서 징역 6년 구형
출처- 연합뉴스 영상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가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경수 경남지사에게 특별검사팀이 항소심에서 징역 6년을 구형했다.

허익범 특검팀은 3일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업무방해혐의에 대해서는 징역 3년6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징역 2년6월을 각각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앞서 1심에서의 구형량보다 1년이 더 올랐다. 특검은 “1심의 사실인정은 적법하고 적절한 과정을 통해 이루어졌으며 이를 비난하는 김 지사의 주장은 이유 없으므로 기각해 달라”며 “공판 과정에서 심리를 이어온 결과 2017년 대선과 2018년 지방선거에 불법적으로 관여한 사실이 명확히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최후진술에서 “‘드루킹’ 김동원은 자신의 필요에 의해 ‘킹크랩’을 만들어놓고, 이제 와 자신을 피해자로 만들고 저에게 모든 책임을 뒤집어 씌우고 공범으로 만들어야 자기에게 유리하다고 판단한 것 같다”며 “여러 증거를 통해 드러난 이같은 사실을 특검은 저에게 뒤집어 씌우고 있다면서 “실체적 진실이 목표인지 혹은 저나 고(故) 노회찬 의원처럼 관련이 있으면 무조건 유죄로 밝히는 게 목표인지, 특검에 대해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에 대한 항소심 선고는 11월 6일 내려질 예정이다.

 

뉴스타겟  isa0519@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