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미국
트럼프, WHO 코로나19 초기 대응 틀렸다... 지난해 말 사람 간 전파가능성 보고했지만 묵살대만의 경고 무시한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사람 간 전파는 확실한 증거가 없다“며 중국 눈치보다가 중국이 인정한 뒤 입장을 바꿔.. 급기야 펜데믹(pandemic) 선포.
출처-연합뉴스 영상

세계보건기구(WHO)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생한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을 초기에 중국 눈치만 보다가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책임논란이 또 제기되고 있다.

지난해 연말 우한에서 비정상적인 폐렴이 돈다는 대만 정부측 보고가 있었지만 WHO가 이를 묵살했다. 천스중 대만위생복리부장은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WHO를 작심 비판했다.

천스중 복리부장은 ”지난 12월31일 WHO에 이메일을 보내 코로나19의 사람간 전파가능성을 보고했지만 (중국 우한에서 정상적이지 않은 폐렴이 적어도 7번 보고) WHO가 무시하고 국제사회에 알리지 않았다“며 ”격리치료가 어떤 상황에서 필요한지는 누구라도 안다. 이를 경고라고 보지 않는다면 무엇을 경고로 본다는 건가?“ 라고 말했다.

사실 WHO는 1월 중순까지 코로나19의 사람 간 전파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가 중국이 인정한 뒤에야 비로소 입장을 바꿨다. 당시 친중 행보를 보이고 있는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사람 간 전파는 확실한 증거가 없다“고 밝힌바 있다.

이에 미국 언론들은 ”대만을 국가로 인정하지 않는 중국 입장에 함몰된 WHO가 대만의 경고를 무시한 것“이라고 일제히 비판했다.

지난달 말 WHO 부총장은 ”방역 모범국인 대만을 회원국으로 받겠느냐“라는 홍콩 RTHK 방송국 기자의 질문에 전화를 끊어버리기도 했다.

한편 사전 통보 여부를 두고 진실공방이 벌어지자 WHO는 대만으로부터 이메일을 받은 사실은 인정했으나 그러나 ”사람 간 전파라는 직접 언급은 없었다“라고 궁색한 변명을 했다.

중국은 WHO를 편들고 나섰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대만의 정보를 국제사회가 전달받지 못했다는 건 사실과 다르다“고 WHO 입장과 같은 맥락에서 해명하고 나섰다.

그러나 미국은 사전 경고를 했다는 대만에 힘을 실었다 미국 국무부는 ”대만 사전 경고는 사실이다“라고 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WHO가 ”할 일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며 “미국이 WHO에 자금 지원(매년 5억달러)을 보류할지 이번 주 결정할 것“이라고 예고 했다.

뉴스타겟  isa0519@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