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미국
트럼프 美 대통령, 코로나19는 중국 바이러스.. 책임론 강조.
출처- SBS 뉴스영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를 둘러싸고 미국과 중국이 극한 갈등으로 격화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와 관련해 '중국 바이러스'라는 표현은 정확한 것이라며 중국 책임론을 강조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 백악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자신이 공개적으로 사용하는 '중국 바이러스' 표현에 대해 "바이러스는 중국에서 온 것이기 때문에 매우 정확한 표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미군이 중국에 바이러스를 전파했을 수 있다는 중국 측 발언에 대해 "중국이 허위 정보를 만들어내고 있다"고 반박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역시 “우한 바이러스를 처음 인지한 정부는 중국이다. 세계가 중국 내부에 있는 이 위험을 인식하는 데 매우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날 트위터를 통해서도 “중국 바이러스를 심각하게 다루고 있다. 일찌감치 중국으로부터 국경을 닫기로 한 건 잘한 일”이라며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중국 바이러스’로 거듭 지칭했다.

이에 발끈한 중국은 겅솽 외교부 대변인을 통해서 "미국의 일부 정치인들이 코로나19를 중국과 연계시키고 있다. 이것은 중국에 대한 모욕으로, 강력하게 항의한다"고 밝혔다.

이어 17일 뉴욕타임스(NYT), 워싱턴포스트(WP),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국 대표 매체 3곳에 대한 사실상 강제 추방에 준한 조치까지 취하고 나섰다.

 

 

뉴스타겟  isa0519@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