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서울 구로구 ’콜센터‘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으로 수도권 지역에 비상
출처- KBS 뉴스영상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 감염증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었다.

정 총리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이날 새벽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즉 팬데믹(pandemic)을 선언한 것을 언급하며 "전체 인구의 절반이 밀집한 수도권에서는 자칫 '슈퍼 전파'로 이어질 수도 있는 만큼, 집단감염 예방과 이미 발생한 사례의 확산 차단에 방역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WHO가 팬데믹을 선언한 것은 1968년 홍콩독감, 2006년 신종인플루엔자 이후 세 번째다.

정 총리는 "중앙과 지자체, 의료계가 하나 돼 신속하고 과감하게 대응하는 것이 필요하다. 여기에 중점을 두고 오늘 서울, 경기, 인천과 강원 등 중부권의 방역 상황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겠다"고 했다.

정 총리는 “아직 챙겨야 할 일들이 남아있다. 시설은 충분한지, 치료체계는 유기적으로 연계되어 운영되는지, 무엇보다 현장에서 사투를 벌이고 계신 의료진의 요구가 가장 중요하게 다뤄지고 그에 따라 자원이 배분되는지 다시 점검·보완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중대본 회의와 전문가 간담회 등 일정을 갖고, 오후에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구로구 코리아빌딩 콜센터를 방문한 뒤 대구로 향할 예정이다.

지난 10일 서울 구로구 ’코리아빌딩 콜센터‘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수도권 지역에 비상이 걸렸다.

인구 밀집지역인 수도권에서 벌어진 집단감염이라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감염 누적 확진자가 8천 명에 육박하고 있다. 대구. 경북에서의 신천지 신도들에 대한 검사가 대부분 끝나면서 확진자 증가세가 수그러드는가 했는데, 수도권 지역 집단 감염 발발로 질병관리본부는 감염 확산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구로 콜센터의 집단감염은 '예고된 인재'란 말이 나온다. 밀폐된 좁은 공간에 많은 인원이 업무를 보며 말을 해야 하는 업무 특성상 감염 소지가 컸는데도 마스크조차 쓰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기침 등 감염 의심 증상이 있는데도 격리되지 않고 며칠씩 계속 일을 하면서 집단감염 사태를 불렀다는 지적이 있다.

다른 콜센터들 역시 업무환경이 거의 비슷해 감염에 취약한 상황이다. 이미 대구지역 콜센터에서는 확진자들이 나왔다. 서울에만도 이런 민간 콜센터가 4백여 곳이며 전국적으로는 9백여 곳이 있다.

자칫 콜센터가 대구 신천지 사례처럼 코로나19 집단감염의 새로운 진앙이 될 수 있는 우려가 큰 가운데 콜센터 뿐 아니라 종교계의 예배, 학원 강의 등은 물론 PC방, 노래방, 클럽, 스포츠센터 등 실내에서 다수가 모이는 곳 모두 집단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

이에 정부가 대책 마련에 나섰다. 감염 고위험 시설이나 사업장에선 재택근무와 유연근무를 확대하고 최소 2미터 이상씩은 떨어져서 마스크를 쓰고 일하도록 환경을 만드는 등의 내용을 관리지침으로 설정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이는 권고 수준으로 시설이나 업체들의 적극적 협조 없인 언제 어디서고 집단감염이 발생할 수 있다.

이에 정부와 방역당국은 집단 감염에 대하여 선제적이고 단호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현재 분석에 의하면 코로나19 확진자의 80%가 집단 감염이다. 이는 집단감염 예방에 방역의 성패가 달렸다는 것이다. 특히 전 인구의 절반이 밀집해 있는 수도권에서는 반드시 집단 감염 확진을 막아야 한다.

뉴스타겟  isa0519@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