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교 일반
신천지 '코로나19 성금 120억 기부'..왜? 소유 재산 5,500억 원...
출처- 채널A 뉴스

신천지 교회가 5일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20억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한꺼번에 그것도 현금으로 120억 원의 거액을 계좌이체로 송금했다.

신천지 교회는 대구지회(다대오 지파)에서 100억 원, 중앙회(신천지 과천본부)에서 20억 원을 기부했다며 이 성금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대구 경북지역 및 전국에 지원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천지는 “대구 경북지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 경증환자를 수용하기 위한 생활치료센터를 별도로 마련하려 하고 있다”며 “신속하게 이를 마련하여 병실문제를 해결하고, 중증환자와 입원 대기 환자들도 이 병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어 “신천지예수교회에서 확진자가 많이 나온 것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느끼며, 총회장께서 기자회견에서 밝히셨듯이 물적 인적 지원을 힘닿는 데까지 하겠다”고 했다.

한편 120억 원 거금을 어떻게 마련했는지에 관하여 신천지 측은 "성금을 따로 모으진 않았고 재정으로만 진행했다"고 말했다. 대기업도 하루아침에 모으기 쉽지 않은 큰돈을 모금도 없이 순전히 종교집단에서 보유한 현금으로 마련했다는 것이다.

금액만 따지면 300억 원을 낸 삼성그룹 다음이다. 국내 최대 신도 80만 명인 여의도 순복음교회에서 의료지원금 명목으로 낸 기부금 10억 원보다 12배가 되는 액수다. 이에 세간에서는 신천지의 재산에 새삼 관심이 쏠리고 있다.

’2020년 신천지 정기총회’에서 밝혀진 긴급보고서에 의하면 신천지 전체 재산 규모는 5천513억2천200만원이다. 현금 자산만 2700억 원 정도이며 1천529개의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다.

주 수익은 일반신자로부터 걷는 헌금과 교회 건축 등을 명목으로 받는 고액헌금이지만 신자들에게 판매되는 이만희 총회장의 출판물도 정기적으로 큰돈을 끌어 모으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관계자는 “기부액이 많으면 미리 사용 방향을 협의하기 마련인데 신천지는 별다른 요구가 없었다”고 말하면서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이 수사를 받는 상황에서 기부금을 받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내부 의견이 있어 돌려주는 것을 포함해 기부금 처리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천지의 재산 형성에 이목이 쏠리는 가운데, ‘신천지피해자연대’는 신천지 교주 이만희 총회장과 신천지 고위간부들을 횡령혐의로 5일 검찰에 고발했다.

뉴스타겟  isa0519@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