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교 일반
신천지 이만희 교주, 코로나19 ‘음성‘ 판정 이후 잠적...기자회견 때 2차례 고개를 숙였던 이만희 교주, 회견장 빠져나가면서 엄지를 들어 신도들에게 과시...
출처- 연합 뉴스영상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이 기자회견 이후 많은 논란이 일고 있다. 기자회견을 끝내고 엄지를 들어 보이던 이만희 총회장에 대해 경기도가 어제(2일) 저녁 강제 검체 채취, 코로나19 강제 검사를 시도했다. 강제 검사를 받기는 싫었는지 이 총회장은 보건소를 찾아 검사를 받았다.

경기도가 폐쇄 명령을 내린 연수원 건물 내부 대신 정문 앞에서 이뤄진 기자회견에서 이 총회장은 연신 몸을 낮췄다. 이 총회장은 “우리의 잘못된 것도 우리 자신들이 알고 있다”고 하며 혼자 피신한 것 아니냐는 비난을 의식한 듯 전부터 연수원에서 지내왔다고 했다. 이 총회장은 회견장을 빠져나가면서 엄지를 들어 보이는 등 2차례나 고개를 숙였던 것과는 상반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 총회장이 보건소가 아닌 사설 기관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것도 논란이 됐다. 이 총회장 측은 2일 오후 기자회견에서 가평군에 있는 HJ매그놀리아국제병원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받았다며 의무기록 사본을 공개하고, 경기도의 검사 요구를 거부했었다. 기자회견 후 가평군보건소 직원들이 이 총회장의 검체를 채취하려 시도했으나 신천지 관계자들의 저지로 무산됐다.

이 총회장이 2~3일 뒤 보건소로 직접 나가겠다고 하자, 경기도가 어제저녁 검체 채취에 나선 것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보건소와 소방서 관계자들과 함께 가평 연수원을 찾았는데, 현행범 체포 가능성까지 언급하며 연수원으로 진입했었다. 하지만 이 총회장은 이미 저녁 8시쯤 연수원을 나가서 9시 10분경 경기 과천보건소에 설치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를 찾아가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았다.

이날 이 총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경기도는 지난 2일 오후 과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채취한 이 총회자의 검체를 검사한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고 3일 밝혔다.

이 총회장은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 이후 종적을 감췄다.

뉴스타겟  isa0519@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