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속보- 정경심 구속... 법원 "범죄혐의 상당부분 소명되고 증거인멸 염려 있어"정경심씨에게 적용된 혐의에 직·간접적으로 연결된 조 전 장관을 겨눈 수사도 본격적으로 펼쳐질 전망...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오전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출처-중앙일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씨가 24일 전격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3일 오전부터 자녀 입시 비리 관련 업무방해와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행 등 11개 혐의를 받는 정 교수에 대한 영장심사를 진행한 뒤 24일 새벽 12시 20분경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송 판사는 “범죄 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현재까지의 수사 경과에 비춰 증거 인멸 염려가 있으며 구속의 상당성도 인정된다”며 구속 사유를 밝혔다. 정 교수는 23일 오전 법원에 출석해 송 부장판사 심리로 6시간 50분간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정 교수측 변호인은 영장심사 직후 "영장에 기재된 모든 것에 대해 사실관계를 충실히 반박했고 법리적으로도 범죄가 성립되지 않는다는 점을 법정에서 차분히 설명했다. 정 교수의 방어권 보장을 위해선 불구속 상태로 수사돼야 한다는 취지의 별론을 전했다"고 밝혔다.

검찰이 정 교수의 신병을 확보함에 따라 조 전 장관의 조사가 불가피한 가운데 가족 관련 수사 또한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뉴스타겟  isa0519@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