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文정권 규탄,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집회 수백만 명 모여...
개천절 3일 문재인 정권 퇴진, 조국 구속을 위해 광화문 광장에 모인 수백만 명의 시민들...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고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대규모 광화문 집회 개천절인 3일 광화문과 시청광장 일대에서 열렸다.

자유한국당, 범보수단체, 개신교 신자 등 보수연대가 연합으로 함께한 집회는 경복궁 앞부터 서울역까지 세종대로 왕복 10개 차로를 가득 메울 정도로 수백만 명의 대규모 인원이 모였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오후 1시부터 광화문광장에서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 수뇌부와 지역구 의원, 당협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를 시작했다.

자유한국당은 전문에서 "오늘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 참석인원은 국민과 당원을 포함하여 총 300만명 이상"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오늘은 개천절인데, 문재인 정권은 단군 이래 최악의 정권”이라며 “우리의 분노를 문재인 정권에 똑똑히 알려 헌정 농단을 막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집회 참가자들은 ‘문재인 퇴진’과 ‘조국 구속‘ 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우리공화당은 숭례문 앞에서 ‘문재인 퇴진 태극기 집회’를, 같은 시간 교보빌딩 앞에서는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가 ‘문재인 하야 광화문 100만 투쟁대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는 청와대 방향으로 가두 행진을 한 뒤 서서히 해산 했지만 일부 인원은 밤늦게까지 철야 투쟁을 이어갈 예정이다.

오후 6시부터는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 '전국 대학생 연합 촛불집회'가 열렸다. 조국 장관 임명을 규탄하는 첫 대학생 연합 집회다. 학생들은 집회를 마친 뒤 종로 4가 방면으로 행진했다.

경찰은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서울광장과 광화문광장, 청와대 인근에 90개 중대, 5천여명의 경력을 배치했다.

뉴스타겟  isa0519@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