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조국, 압수수색 때 검사와 통화... "압력과 협박" vs "野·檢 유착"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 압수수색 때 검사와 통화 논란에 궁색한 해명과 사과...
출처-KBS뉴스 영상

지난 23일 국회 대정부질문 첫날 검찰의 전격적인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 압수수색 때 조 장관이 자택 압수수색을 집행중인 담당 검사와 통화를 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조 장관은 놀란 아내에 대한 배려를 부탁하는 차원이었다며 압수수색 방해는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야당은 검찰에 대한 외압이라고 했고 여당은 수사 상황 흘리기라고 검찰을 전면적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조 장관은 ”압수수색에 관하여 어떤 방해나 지시를 하지 않았다“고 변명했지만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가족에 대한 수사 보고를 받거나 지시하지 않겠다던 약속은 거짓말이고, 직권남용죄에 해당한다“고 지적하고 ”법무부 장관으로서는 절대 해서는 안 될 일을 했다. 전화했다는 자체가 압수수색 팀에 엄청난 압력이고 협박으로 볼 수밖에 없다“ 며 사퇴하라고 했다.

조국 장관은 ”검찰에 아픈 아내를 배려해달란 의미였을 뿐 압수수색 방해는 아니었다“고 해명하고 ”제 아내가 매우 정신적·육체적 안 좋은 상태여서 안정을 찾게 해달라고 부탁드렸다“고 하면서 계속된 지적에 뒤늦게 사과했다.

또한 조 장관은 ”제 아내가 상태가 매우 나빴지만, 그냥 다 끊었으면 좋았겠다는 후회를 한다“고 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조 장관이 검사와 통화를 한 것이 적절하냐는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아쉬움이 있다,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전적으로 조국 장관 엄호에 나서면서 즉각 반발했다.

대정부질문 도중 기자회견을 자청해 검찰의 수사 상황 유출이라면서 야당과 검찰의 이른바 '야검 유착'이라고 비판했다.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수사팀에서 특정 야당 의원과 수사 상황을 긴밀하게 공유하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 대단히 놀랍고 경악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조국 장관이 4백억 원대 횡령죄로 '황제 보석' 논란 끝에 실형이 확정된 이호진 태광 회장의 탄원서를 냈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권 의원은 ”그동안 재벌 비판에 앞장서놓고, 태광 재단으로부터 유학비로 3년간 15만 달러, 지금 환율로 약 1억8천만 원을 받은 대가로 선처를 호소하는 건 이중잣대다“라고 말하면서 ”이는 전형적인 언행 불일치, 위선, 이중성의 결정체라고 보는데 어떻게 생각하냐“고 조 장관에게 물었다.

이에 조 장관은 ”보석을 탄원하는 글을 쓰는 것은 인간적인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했고 권성동 의원은 “많은 형량을 줘야 한다고 주장한 사람이 어떻게 선처를 부탁하는가?”라고 조 장관을 질타했다.

조국 장관을 둘러싼 새로운 논란이 잇따라 불거지면서 조국 정국은 더욱 격랑이 휘몰아치는 모습으로 전개되고 있다.

뉴스타겟  isa0519@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