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교 개신교
전광훈 목사, ‘횡령, 사기, 공금착복 및 유용 죄‘ 등으로 종로 혜화경찰서에 고소당해...한기총 조사위원회, 사법당국에 한점 의혹이 없이 철저한 수사를 통해 엄중한 처벌을 해줄 것을 요청...
한기총 조사위원회 재정소위원장 김정환 목사가 29일 서울 혜화경찰서에 고발장을 제출하고 있다. [출처] - 국민일보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 조사위원회 위원장 이병순 목사 외 6인이 29일 오전 9시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를 ‘횡령, 사기, 공금착복 및 유용 죄‘ 등으로 종로 혜화경찰서에 고소했다. 고소장을 접수한 이들은 혜화경찰서 앞에서 당일 오전 10시 기자회견을 갖고 사법당국에서 한점 의혹이 없이 철저한 수사를 해서 엄중한 처벌을 해줄 것을 간곡히 요청했다.

이병순 목사 등 고소인들은 “전광훈 목사가 2019년 1월 29일 한기총 대표회장 당선 이후 취임식에서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한기총 주관으로 18차례 행사를 치르면서 한기총 계좌가 아닌 개인 혹은 다른 단체의 이름으로 거액(액수 미상)의 후원금 및 기부금을 받아 횡령한 의혹이 있다”고 밝히면서

“한기총 이름으로 개설된 통장에는 단지 ’이승만 대통령대학 설립기금‘ 60만원이 전부일 뿐, 나머지는 본인 전광훈 혹은 본인이 대표로 있는 ’대한민국바로세우기국민운동본부‘(이하 대국본) 통장에 입금됐다”고 했다.

조사위 재정 소위원장 김정환 목사(예장합동교단 총회장)는 “한기총으로 들어와야 할 거액의 후원금 및 기부금을 본인의 임의 단체로 받아서 흥청망청 쓰면서 한기총 사무실의 임대료는 5개월이나 밀려있고 직원들은 몇 달째 월급도 받지 못한 채 설상가상 해고의 두려움에 떨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진정 개탄스러운 것은 이러한 자가 한기총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면서 한기총 대표회장의 이름을 내세워 말도 안 되는 괴변으로 일부 목회자들과 정치인들의 눈과 귀를 가리고 자신만이 하나님의 선지자인양하며 독설을 쏟아 부으며, 기망하고 있다”고 고소 내용을 밝혔다.

전 목사를 고소한 조사위원들은 “오늘도 우리 예수님의 말씀에 따라 복음을 전하고 세계선교를 위하여 전력을 다하며 어려운 이웃을 위하여 헌신하는 수많은 기독인들에게 실망과 근심을 끼치며 한국교회와 국민들을 혼란스럽게 하는 전광훈 목사의 독주를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고 말하고

“한국 기독교와 국민을 기망하고 한기총 대표회장으로써 공금횡령, 배임, 사기, 공금착복, 공금유용, 기부헌금 착취 등의 의혹을 낱낱이 밝히기 위해 불가불 전광훈 목사를 사법 당국에 고소했다”고 밝히면서 사법 당국에서 철저한 조사를 하여 범죄사실이 확인된다면 강력하게 처벌하여 줄 것을 요청했다.

한기총 행사 및 후원금 홍보 전단(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지난 3월부터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가 개최하는 행사를 홍보하기 위해 온라인에 올린 전단지. 전단지에는 후원금 계좌가 기재돼 있는데 계좌 명의가 한기총이 아닌 '대한민국바로세우기국민운동본부(대국본)'로 확인된다. [출처] - 연합뉴스

한기총 조사위원회 고소인 명단.

한기총 조사위원 7인은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의 횡령 등의 혐의에 대하여 전격적으로 고소, 고발하기로 결의하고 이에 서명하다.

위원장 이병순 목사 (한기총 서기/합선총회 총회장)

서 기 김상진 목사 (한기총 공동회장/합동보수A 총회장)

행정소위원회 서기 류성춘 목사 (한기총 공동회장/합동연합 총회장)

행정소위원회 위원 안이영 목사 (한기총 공동회장/합동한신 총회장)

징계소위원장 손 덕 목사 (한기총 공동부회장/예장예장 직전총회장)

재정소위원장 김정환 목사 (한기총 공동부회장/합동교단 총회장)

재정소위원회 서기 김윤수 목사 (한기총 공동회장/한기총 감사역임)

                  2019년 7월 29일(월) 오전 10시

 

뉴스타겟  isa0519@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