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교 개신교
한기총 전광훈 대표회장 부활절메세지, 연합하고 일치되는 역사를 만들어 가야 할 것..반목과 분열의 모습을 끊고, 사랑 가운데서 연합하고 일치되는 역사를 만들어 가야 할 것, 주님께서 보이신 낮아짐과 겸손을 따라갈 때 모두가 하나 될 수 있어...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전광훈 대표회장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 전광훈 대표회장이 15일 2019년 부활절 메시지를 발표했다.

전광훈 대표회장은 부활절 메시지를 통해서 “죄로 인해 영원히 죽을 수밖에 없는 우리를 대신하여 십자가를 지신 주님의 길은 온전한 사랑이요, 순종의 모습이었다. 모든 물과 피를 흘리시기까지 자신을 내어주신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통하여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사랑을 더 깊이 알게 된 것이다” 고 말했다.

이어 “죽임 당하는 자리에서도 스스로 하나님의 뜻을 따라 끝까지 그 길을 걸어가셨고, 죽음으로 모든 죄의 사슬을 끊으심으로 우리에게 진정한 회복과 자유를 주셨다”고 말하면서 “이제 예수 그리스도의 희생으로 새 생명을 얻은 우리는 십자가의 길에 동참하므로 부활의 영광을 함께 누리는 자들이 되기를 원한다“고 전했다.

또한 ”이웃의 허물과 아픔을 감싸 안을 수 있는 그리스도인들이 되자“고 말한 전 대표회장은 ”반목과 분열의 모습을 끊고, 사랑 가운데서 연합하고 일치되는 역사를 만들어 가야 할 것이다. 서로 높아지려 할 때 분열이 생기고, 다툼이 일어나지만 주님께서 보이신 낮아짐과 겸손을 따라갈 때 모두가 하나 될 수 있다”고 전했다.

 

다음은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전광훈 대표회장 2019 부활절 메시지 전문이다.

할렐루야! 사망의 권세를 이기시고 부활, 승천하신 우리 구주 예수 그리스도를 찬양하며, 부활의 기쁨이 1,200만 성도와 대한민국 국민과 온 세계 위에 충만하기를 기도합니다.

죄로 인해 영원히 죽을 수밖에 없는 우리를 대신하여 십자가를 지신 주님의 길은 온전한 사랑이요, 순종의 모습이었습니다. 모든 물과 피를 흘리시기까지 자신을 내어주신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통하여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사랑을 더 깊이 알게 된 것입니다.

죽임 당하는 자리에서도 스스로 하나님의 뜻을 따라 끝까지 그 길을 걸어가셨고, 죽음으로 모든 죄의 사슬을 끊으심으로 우리에게 진정한 회복과 자유를 주셨습니다. 하나님을 떠난 자들을 외면하지 않으시고, 끝까지 사랑하셔서 영생의 문을 열어주셨습니다.

주님은 교만이 아닌 겸손과 낮아짐을 가르쳐 주셨고, 섬김 받기보다는 섬기는 삶을 보여주셨으며, 십자가의 길을 따라오라 말씀하십니다. 이제 예수 그리스도의 희생으로 새 생명을 얻은 우리는 십자가의 길에 동참하므로 부활의 영광을 함께 누리는 자들이 되기를 원합니다.

마지막의 자리에서도 가르쳐 주시기 원하셨던 섬김의 삶을 따라 살아야 할 것입니다. 제자들의 더러운 발을 씻기신 주님과 같이, 낮아지기를 자처하며, 이웃의 허물과 아픔을 감싸 안을 수 있는 그리스도인들이 됩시다. 정죄가 아닌 용서의 삶이 주님의 제자된 삶의 모습입니다.

하나 됨을 실천합시다. 제자들을 위한 예수님의 마지막 기도는 하나 됨입니다. 반목과 분열의 모습을 끊고, 사랑 가운데서 연합하고 일치되는 역사를 만들어 가야 할 것입니다. 서로 높아지려 할 때 분이 생기고, 다툼이 일어나지만 주님께서 보이신 낮아짐과 겸손을 따라갈 때 모두가 하나 될 수 있을 것입니다.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혔나니 그런즉 이제는 내가 산 것이 아니요 오직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신 것이라 이제 내가 육체 가운데 사는 것은 나를 사랑하사 나를 위하여 자기 몸을 버리신 하나님의 아들을 믿는 믿음 안에서 사는 것이라”(갈라디아서 2:20)

2019년 4월 21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뉴스타겟  isa0519@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