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교 개신교
한기총, 제 30-4차 임원회 열어지난 임원회에서 결의한 대로, 한기총 기독자유당(대표 고영일 변호사)과 업무협약(MOU)식 가져...
출처-한기총 홈페이지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이하 한기총)는 18일(월) 오전 11시 30분 롯데호텔 라세느 회의실에서 제30-4차 임원회를 열고 주요 안건들을 처리했다. 회의는 회원점명 결과 30명 참석, 11명 위임으로 성수가 되었고, 개회선언, 전 회의록 채택, 경과 및 사업보고와 안건토의가 이어졌다.

통합의 건에 대해서 통합추진특별위원장 엄신형 목사는 “통합에 대해서는 급진전되다가 한교연에서 조금 시한을 두자 해서, 계속해서 추진해 나가고 있다. 될 수 있는 데로 총회 날짜 정해진 그 안에 해결하기 위해서 계속 만나고 있다”고 했다.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는 “통합에 관해서 엄신형 위원장님이 많은 수고를 하고 있다. 이름은 한기총이고, 정관도 한기총 것을 쓰는데, 그 안에 4개 조항에 대해서 협상 중에 있다. 통합의 핵심은 대표회장 선발에 대한 7.7 정관으로 돌아가는 것이다. 우리는 이미 4월 2일에 실행위원회와 임시총회가 결의되어 있기 때문에 통합을 결의하여 진행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사회위원장 김경직 목사는 정부예산을 들여서 4대강 보를 철거한다고 하는데, 한기총에서 이것을 반대하는 것을 제안한다고 했고,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는 “농민들의 약 80-90%가 4대강 철거 반대 운동에 들어갔다. 저는 4대강 보를 생명보라고 명명하고 싶다. 이런 이슈에 대해서 한기총이 앞장 서야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발언이라 여겨진다”고 했다. 이 건에 대해서 대표회장에게 위임하여 4대강 보 철거를 반대하는 일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전광훈 대표회장은 7대 명절 학교가 3월 25일(월, 저녁 7시)~28일(목, 오전)까지 곤지암 실촌수양관에서 개최됨을 공지했으며,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정통보수) 총회장 정진성 목사에게 감사패를 수여했다.

이 날 지난 임원회에서 결의한 대로, 한기총과 기독자유당(대표 고영일 변호사)과의 MOU를 맺었다. 한기총은 과거 이영훈 대표회장 당시 기독자유당 정책에 대한 지지입장을 밝힌 바 있다.

추가로 임명된 임원 및 위원장은 공동회장 최원남 목사, 한영동 목사, 조홍식 목사, 위원장에 교회발전위원장 최태식 목사, 스포츠위원장 최원걸 목사, 언론출판위원장 김인기 목사, 역사박물관위원장 한영동 목사, 예결산위원장 백승렬 목사, 인권위원장 최충하 목사, 인사위원장 김국종 목사, 장애인위원장 최종완 목사, 재정위원장 박문곤 목사, 청년대학생위원장 조의상 목사, 환경보전위원장 박은총 목사. 성경읽기특별위원장 김성일 목사, 성경번역특별위원장 김주석 목사, 대정부특별위원장 황성옥 목사, 대국회특별위원장 강영철 목사, 대사법부특별위원장 이성재 목사, 세례특별위원장 김장호 목사가 각각 임명됐다.

회의에 앞서 드려진 예배에서는 도용호 목사(공동회장)가 기도했고,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는 요한계시록 2장 1-7절을 본문으로 말씀을 전했으며, 회의는 엄신형 목사(증경대표회장)의 폐회기도로 마쳤다.

[출처] [한기총 보도자료]

뉴스타겟  isa0519@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