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중국
미중 무역전쟁 장기간 지속... 中 경제 '혼돈', 美 기업 '사상 최대 적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왼쪽)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전쟁이 장기간 지속되면서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미국의 상품수지 적자가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미국 상무부 인구조사국은 미국의 9월 상품수지가 760억달러(약 86조5천억원) 적자를 기록해 지난 8월(755억달러)보다 적자 규모가 0.8% 커졌다고 2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런 적자 규모는 2008년 7월에 기록한 이전 역대 최대치를 넘어선 것이다. 블룸버그가 집계한 시장 전문가 예상치 751억달러보다도 크다.

이런 적자 규모는 2008년 7월에 기록한 이전 역대 최대치를 넘어선 것이며 블룸버그가 집계한 시장 전문가 예상치 751억달러보다도 크다. 이는 미국의 수출이 늘었지만 수입이 수출보다 더 많이 늘면서 적자가 커진 것이다.

지난달 미국의 상품 수출은 1천410억달러로 25억달러(1.8%) 증가했지만, 수입도 2천170억달러로 31억달러(1.5%) 증가하면서 적자가 확대됐다.

블룸버그통신은 탄탄하게 유지된 소비자 수요와 기업 신뢰도 외에, 고율 관세 부과 전에 물품을 수입하려는 추세도 수입을 증가시킨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정부는 500억달러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기 시작한 데 이어 지난달 24일 2000억달러 규모에 대한 관세 부과도 개시했다.

뉴스타겟  isa0519@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