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유럽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 기정사실화 된 것 아니다.
▲10월 17일(현지시간) 로마 바티칸 성베드로 성당에서 열린 한반도평화를 위한 특별 미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현지시각) 교황궁을 공식 방문해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북 초청을 전달했다.

이에 교황은 영어로 ‘available’에 해당하는 이탈리아어를 사용해 "공식 초청장을 보내주면 좋겠다. 초청이 오면 무조건 응답할 것이고, 나는 갈 수 있다"고 답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available’에 관한 해석이 분분한 가운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종합 국정감사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은 기정사실화 된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교황이 밝힌 ‘available’이라는 표현으로 교황의 방북이 성사됐다고 볼 수 있나’라는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한 것이다.

유 의원은 "'available'은 호텔 숙박을 잡거나 렌터카를 빌릴 때 사용하는 표현 아닌가. 이는 정보수집 차원의 대화에서 사용되는 것"이라고 물었고 이에 대하여 강 장관은 "그 해석이 맞다. 실제 방북이 이뤄지는 것은 다른 문제다. 교황청이 다각적으로 검토해서 교황에 의견을 전달할 것으로 안다"라고 답했다.

뉴스타겟  isa0519@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