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3차 평양 남북 정상회담, 9월 유엔총회 이전에 열려야...!
출처-네이버 포토사진

남북이 합의한 '9월 안 평양 정상회담'을 놓고 절반의 확정이라는 것이 대체적인 평가다.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간 비핵화 협상에 추동력을 제공하기 위해서라도 다음 달 유엔 총회 이전에 3차 남북정상회담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하다.

남북은 3차 남북정상회담 장소는 평양으로 확정했다. 날짜는 정하지 못하고 '9월 안'이라고만 했다.

북한이 이번 고위급회담을 먼저 제안한 것은 문재인 정부의 중재 역할을 기대했기 때문일 가능성이 높다.

남북 정상은 지난 5월 26일 판문점에서 전격적으로 만나 무산될 뻔 했던 미북 정상회담을 살려낸 적이 있듯이 이번 3차 남북 정상회담도 상당한 의미가 있다.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서 미북 정상회담을, 종전선언을 이끌어내는 징검다리 또는 추진적인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남은 관심은 언제 회담을 개최하느냐이다..!.

남북 정상회담이 교착상태에 빠진 미북간 비핵화 협상에 실질적 추진력을 제공하려면 다음 달 18일 시작되는 유엔 총회 이전에 열리는 것이다.

그렇게만 된다면, 9월 유엔 총회에서 남북미 또는 남북미중이 함께하는 종전선언도 기대해볼 수도 있다.

하지만 남북 정상회담이 유엔 총회 이후로 미뤄진다면, 현재의 교착 국면을 뚫고 나가는 돌파구로서의 역할은 줄어들 수밖에 없을 것이다.

청와대는 일단 판문점선언 이행추진위원회를 3차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로 전환해 정상회담 준비에 나설 예정이다.

뉴스타겟  isa0519@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