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교 개신교
한기총 교단협, 김희선씨 해임건의안 이후 성명서 발표...!!한기총 교단협, 한기총 이름을 도용하고 직인도 없는 괴문서 고발장을 합동 이대위에 보낸 질서위원장 김희선씨 영구제명 시켜야 한다.

 

한기총 교단장협의회(회장 김창수 목사)가 한기총 이름을 도용하고 직인(職印)도 없이 한기총 회원교단 교단장을 일방적으로 고발하기 위하여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장 전계원 목사) 이단대책위원회(위원장 김영남 목사)에 고발장을 제출한 사건에 대하여 성명서를 게재했다.

최근 한기총 교단협이 한기총 운영규정을 무시하고 불법을 자행하는 질서위원장(김희선 장로) 해임건의안을 한기총 대표회장(엄기호 목사)에게 제출한 이후 무소불위의 무법한 행위를 일삼는 김희선씨에 대하여 더 이상 두고 볼수 없다는 입장이다.

한기총 교단장 A목사는 본지와의 인터부를 통해서 ”한기총이 언제부터 장로 한 사람의 무소불위의 집단이 되었나...? 절차도 규정도 깡그리 무시하고 질서위원장이라는 권한을 제멋대로 행사하고 있다. 한기총은 교단 중심으로 구성된 연합단체이다. 대부분 장로교단이다. 교단장 중심으로 임원 및 상임위원회 등이 구성되어 운영된다. 헌데 장로 한 사람이 질서위원장이 되어 한기총을 쑥대밭으로 만들고 있다.“고 분개를 했다.

최근 한기총 질서위원장 김희선 장로가 예장합동 이대위원장 김영남 목사 앞으로 예장합동 전 이대위원장 진용식 목사와 예장성서총회 총회장 김노아 목사에 대한 고발장을 냈고 예장합동측은 이를 접수했다.

김노아 목사는 한기총 대표회장 선거에 세번 출마하였고 한기총 공동회장과 신천지대책특별위원장을 지낸바 있으며 현 한기총 법인이사이다.

한편 한기총 대표회장 엄기호 목사에 대한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을 했던 이은재 목사는 지난주 이 재판에 대한 본안 소송을 접수 했다. 만약에 본안에서 엄기호 목사의 대표회장 직무가 정지 된다면 엄 목사는 제24대 한기총 대표회장 직무는 무효가 된다.

다음은 예장합동측이 접수한 김 씨의 고발장과 한기총 교단협이 본지에 전달한 성명서이다.

-김희선씨가 예장합동 이대위에 보낸 고방장

                                      성 명 서

수신 :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엄기호 목사

발신 : 한기총 교단장협의회 회장 김창수 목사

참조 : 한기총 질서위원장 김희선 장로

1. 김희선씨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엄기호 목사, 이하 한기총)운영규정과 절차도 무시하고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총회장 전계원 목사, 이하 예장합동) 이대위(위원장 김영남 목사)에 한기총의 이름을 도용하여 고발장을 보냈고 합동 이대위는 직인도 없는 개인적인 고발장을 접수하였다. 예장합동측은 한기총 산하교단이었으나, 2014년 9월 99회 총회에서 한기총 탈퇴를 결의한 교단이다. 그러므로 지금은 한기총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는 교단이다. 하지만 한기총 질서위원장 김희선씨는 한기총 내부의 적법한 절차를 무시하고, 한기총 대표회장과 질서위원장의 명으로 회원의 이단성을 조사해 달라고 예장합동 이대위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이는 무식의 도를 넘어서 한국기독교 유일한 보수 연합단체인 한기총을 일개 교단보다 못한 단체로 전락(轉落)시켰다 .

2. 김희선씨는 엄연하게 한기총 이단대책위원회가 존재하고 있는 데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권한하고 전혀 상관없는 이단성 문제를 합동교단에 의뢰하여 고발장을 보냈다. 이에 김희선씨의 행위가 명백하게 한기총의 운영규정을 무시한 불법한 행위이므로 질서위원장 직위를 즉시 해임하고 한기총의 권위와 명예를 실추한 죄를 반드시 물어 영구 제명하여 주시기를 바라는 바이다.

3. 만일 한기총의 개혁을 위하여 고소 고발자에 대한 징계가 절실하게 필요하다면, 고소 고발자 징계의 건은 조사위원회를 구성하여 관련자의 조사와 소명의 절차를 거쳐야 하며, 한기총에서 이루어진 고소 고발자 전원을 전수조사 해야 한다. 또한 선관위원 전원과 사무처 직원을 고소한 김희선씨를 포함하고, 고소 고발을 하지 않기로 서약한 대표회장 엄기호 목사도 김노아 목사를 형사고발하였음으로 징계의 대상으로 포함해야 한다.

4. 대표회장 가처분 신청을 하였던 개혁총연 총회장 이은재 목사는 대표자 선출결의 무효 확인을 청구한 본안 소송에서 한기총 정관과 절차에 관한 준법을 요구하는 소송이 진행 중이다. 이에 법원의 판결이 내려질 때까지 징계관련 논의도 중지해야 한다.

5. 한기총에 출입하는 일부 언론사들이 한기총의 업무에 정치적으로 개입하여 한기총의 업무를 방해하는 추측기사 작성을 중지하기를 바란다. 일부 기자들이 진정으로 한기총이 개혁되기를 희망한다면, 편파적인 추측기사 보도를 중지하고 중립적 위치에서 기자의 본분을 다해주기를 바라는 바이다. 또한 한교총은 한기총을 이탈하여 위해하는 불법 임의단체이므로 한기총은 권위와 위상에 맞는 태도로 한기총의 명예를 지켜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리는 바이다.

 

-2018년 8월 9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 교단장 협의회 회장 김창수 외 회원일동

뉴스타겟  isa0519@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