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기타
유엔 안보리 제재 위반하는 북한, 미 정부 공개 ‘경고’와 유화적 태도..

북한이 유엔 안보리 제재를 위반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AFP, 로이터통신은 오늘 북한이 유엔의 대북 경제 제재망을 피해 해상에서 선박을 이용해 불법 원유 제품 거래를 '엄청난'(massive) 규모로 늘려왔다는 유엔 전문가 패널 보고서를 입수해 보도했다.

유엔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시리아 무기 브로커를 이용해 예멘과 리비아에 무기수출을 시도하고, 수출이 금지된 자국산 석탄, 철강 등의 제품을 중국, 인도 등에 계속 수출해 6개월간 약 150여억원의 수입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이 최근 국제 사회의 대북 제재에도 중국, 러시아 등을 통해 불법적으로 정유 제품을 수입하고 노동자 해외 송출도 계속하고 있다는 보도가 있는 가운데 이 보고서가 나오게 됐다.

현지시간으로 3일 유엔 안보리에 제출된 이 보고서에서 유엔 전문가 패널은 해상에서 대형 유조선을 이용해 이뤄지는 석유 환적이 북한의 “주요한 제재 회피 수단이 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중단하지 않은 채 불법적인 ‘선박 대 선박’의 석유 제품 환적, 석탄 환적을 엄청나게 늘림으로써 안보리 결의안에 계속 맞서고 있다”고 했다.

이러한 위반 사항들은 “지난해 유엔 대북 제재 결의안에 따라 부과된 대북 원유·연료·석탄 거래 상한 조치들을 무력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북한의 소형 무기 거래 중개인으로 시리아의 무기 불법거래인인 ‘후세인 알-알리’를 지목한 유엔전문가 패널은 북한이 소형 무기와 다른 군사 장비들을 외국 중개인을 통해 리비아, 예멘, 수단에 공급하려 시도했다고도 밝혔다.

후세인 알-알리는 예멘과 리비아 무장단체에 북한산 소형 무기, 탄도 미사일 등을 공급해 온 인물이다. 그는 지난 2016년 다마스쿠스에서 북한과 예멘 후티 반군 간 군사 장비 거래 협상을 중재하기도 한 요주의 인물이다.

이런 군사협력이 북한의 무기 금수 제재 위반에 해당하는지 계속 조사하고 있는 가운데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산 석탄, 철, 해산물 등 수출이 유엔 제재를 피해 계속 이뤄지고 있으며 철강 등과 같이 수입이 금지된 품목들을 중국과 인도, 기타 다른 나라에 계속 수출해왔다. 이를 통해 북한은 지난 10월부터 3월까지 약 1천400만달러(약 158억원)를 벌어들였다.

북한과 비핵화 협상을 진행 중인 미 정부가 북한의 제재 회피 움직임과 관련해 공개 ‘경고’ 메시지를 내놓고 있는 가운데 나온 이번 보고서로 인하여 미국의 태도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싱가포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참석중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3일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고 있다” 북한 비핵화를 달성하기까지 “아직 가야 할 길이 남아있다”고 말했다.

 

뉴스타겟  isa0519@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