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돈스코이호’와 관련한 투자 사기 의혹 수사 확대...
출처-네이버 이미지

‘돈스코이호’와 관련한 신일그룹 경영진의 투자 사기 의혹 수사가 확대되고 있다. 수사중인 서울 강서경찰서는 150조원 가치가 있는 금괴 등 보물이 실려 있다고 알려진 러시아 함선 1일 보물선 테마로 가상통화를 발행하고 있는 회사 ‘싱가포르 신일그룹’ 전 회장 유모씨에 대해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 적색수배를 요청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적색수배 요청 서류를 인터폴에 보내려면 경찰청 차원의 검토가 필요해 서류를 보내는 데는 다소 시간이 걸린다”며 “인터폴로부터 적색수배 승인이 날지 지켜봐야 한다”고 했다.

현재 유씨는 경찰에 따르면 베트남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돈스코이호 탐사와 인양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싱가포르 신일그룹은 보물선을 내세워 가상통화를 발행해 투자를 유치하고 있다. 신일그룹과 대표가 다른 독립 회사지만 신일그룹이 싱가포르 신일그룹의 가상통화 발행 과정에 개입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유씨와 신일그룹 전 대표인 류모씨는 성은 다르지만 인척 관계인 것으로 확인됐다.

유씨는 2014년 사기 등 혐의로 체포 영장이 발부된 상태이며 아직 영장 만료 시한이 남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2014년 발부된 체포 영장에 적시된 혐의를 통해 그의 신병을 확보할 예정이다.

신일그룹 관계자의 권유로 돈스코이호를 담보로 한 가상통화에 투자했다는 피해자들에 대한 진술도 확보한 경찰은 앞서 지난달 30일 최용석 신일그룹 대표 등 관계자들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했다.

 

뉴스타겟  isa0519@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