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노회찬 의원 투신 사망소식에 정치권 충격...

23일 정의당 노회찬 의원(원내대표)이 아파트에서 투신 사망했다는 소식을 듣고 여야 정치권이 충격에 휩싸였다. 각 당은 노 의원의 소식을 언론보도를 통해 전해 듣고 황망한 가운데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이날 노 의원이 아파트에서 투신 사망했다는 언론보도 직후 노 의원 측 관계자는 “무슨 말인가. 처음 듣는다. 파악해 보겠다”고 말했다. 정의당 추혜선 수석대변인도 통화에서 울먹이는 목소리로 “이게 무슨 일이에요 정말…”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정의당은 언론 공지를 통해 “현재 중앙당에서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 중으로, 개별 문의에 응답할 수 없음을 양해해 달라. 정리가 되는 대로 알리겠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8분쯤 서울 중구 N아파트 1층 현관 앞에서 노 의원이 쓰러져 있는 것을 아파트 경비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투신장소로 보이는 아파트 17~18층 사이 계단에는 노 의원의 외투, 신분증이 포함된 지갑, 정의당 명함, 유서가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드루킹 일당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수사를 받던 노 의원은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유서를 남기고 아파트에서 투신, 숨진 채 발견됐다.

유서에는 “드루킹 측으로부터 돈을 받은 사실이 있다. 하지만 청탁과는 관련이 없다”는 내용과 “가족과 아내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지난 18일 여야 5당 원내대표의 일원으로 방미 길에 오른 노 의원은 미국 현지에서 기자들에게 “어떠한 불법적인 정치자금을 받은 적이 없다”며 “(특검이) 조사를 한다고 하니, 성실하고 당당하게 임해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했다. 노의원은 23일 새벽 미국에서 귀국했다.

 

뉴스타겟  isa0519@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