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미국
미 트럼프 대통령, 시리아에 강력한 공습 명령시리아 정부의 화학무기 사용에 대응하기 위한 “정밀타격”을 명령!
출처: 구글이미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현지시간 13일 TV 생중계 연설을 통해 시리아 정부의 화학무기 사용에 대응하기 위한 “정밀타격”을 명령했다며 작전 수행을 공식화했다.

시리아의 독재자 바샤르 알아사드의 화학무기 역량과 관련된 타깃에 정밀타격을 시작하라고 명령했다고 말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작전은 프랑스와 영국의 군대와의 합동 작전으로 진행 중”이라면서 시리아 정부의 화학무기 사용을 가리켜 “괴물의 범죄 행위”라고 맹비난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미국, 영국과 함께 시리아 내 비밀 화학 무기고를 겨냥한 군사 작전에 들어갔다고 발표했고,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도 시리아의 화학무기 역량 저하를 위해 영국군이 시리아에 대한 정밀타격을 수행하도록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습은 시리아 정부의 화학무기 관련 시설에 주로 집중된 것으로 시리아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는 다마스쿠스에 위치한 과학연구센터와 육군 부대, 화학무기 생산 시설 등이 미국, 영국, 프랑스의 공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시리아 국영TV는 다마스쿠스 남쪽에서 미사일 13개를 요격했다고 보도했다.

미 국방부가 오늘 공습에 대하여 브리핑을 통해서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부 장관은 우리시각으로 오전 11시에 브리핑을 열고 “시리아의 반인륜적 화학무기 사용을 묵과할 수 없다”며, “이번 시리아 폭격은 지난해의 2배 강도”라며 “아사드에 강력한 경고인 ‘일회성 타격’”이라고 이번 공습을 설명했다.

또 공습이 종료됐고 추가 공격계획은 없다고 밝히며 아직까지 보고된 미군에 대한 피해는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공격 지시는 지난주 다마스쿠스 인근 두마 지역에 화학무기로 의심되는 정부군 공격이 이뤄진 데 대한 대응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이와 관련해 그간 시리아는 물론, 러시아도 화학무기 공격은 거짓뉴스라고 반발해왔다

러시아는 앞서 트럼프 대통령의 미사일 공격 엄포에 대해서 요격하고 반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일단 미국이 이번 공격을 일회성이라 선을 긋고 있어 확전을 예단하긴 어렵지만 시리아와 러시아의 대응 추이에 따라 미국과 러시아 간의 직접 충돌로 비화할 가능성도 현재로선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CNN, 워싱턴 포스트(WP) 등 미국 언론들은 시리아 사태를 가장 눈여겨 지켜보고 있는 국가 중의 하나가 북한일 것이라고 했다. 이는 시리아와 아사드 정권의 운명은 북한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미래를 가늠할 수 있는 척도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이번 시리아 폭격이 5월 말 또는 6월 초에 열리는 북·미 정상회담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미국 언론들은 지적하고 있다. CNN은 트럼프의 시리아 폭격으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시리아 사태를 거울삼아 절대로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워싱턴 포스트는 이와 정반대로 트럼프가 시리아를 공습하는 모습을 김정은에게 보여줘야 북한이 미국의 군사력 동원을 두려워하고, 진지하게 비핵화 협상에 임할 수 있다고 했다.

 

뉴스타겟  newstarget8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타겟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