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교 개신교
한기총 제24대 대표회장 선거, 김노아·엄기호 목사 2파전으로 일단락전광훈 목사가 추가 제기한 임시의장과 선관위원장 직무집행정지가처분 결정이 변수
▲한기총 제24대 대표회장 선거는 기호 1번 김노아 목사와 기호 2번 엄기호 목사가 맞붙게 됐다.

오는 27일 속회되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 제29회 정기총회(임시의장 김창수 목사)에서 선출할 제24대 대표회장 후보에 기호 1번 김노아 목사(예장성서총회), 기호 2번 엄기호 목사(기하성여의도)가 확정됐다.

이는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최성규 목사)가 지난 선거 파행 전 후보에서 탈락된 엄기호·전광훈 목사에 대해서까지도 12일 오후 5시까지 발전기금을 다시 납부하는 경우에 한해 접수를 받기로 했으나 전광훈 목사가 이를 거부하면서 결국 김노아 목사와 엄기호 목사가 후보로 등록된 것이다.

선관위는 12일 오후 5시 이와 같이 브리핑을 한 후 "이미 등록한 김노아 목사가 기호 1번, 추가 등록자인 엄기호 목사가 기호 2번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최성규 목사는 "김희선 장로(글로벌선교회)가 문제 제기한 김노아 목사의 학력서류와 관련해서 김노아 목사 측에 서류제출 요청을 했고, 이는 총대의 질의에 답변하는 것이지 특정 후보를 제재하기 위한 것은 아니라는 것을 공식적으로 밝힌다"고 했다.

또한 "법원이 인용한 전광훈 목사의 가처분 건은 12일 소제기 명령을 법원에 공식 제출했고, 재판을 통해 모든 것을 밝힐 방침이다"라며 "이미 여기에 따른 준비를 마친 상태다"라고 말했다.

한편, 전광훈 목사가 후보 등록을 거부한 이유에 대해서는 전광훈 목사 측이 한기총 임시의장과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직무집행정지 가처분의 법적 소송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선관위의 후보자 등록 마감 공고를 의미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뉴스타겟  caleb@newstarget.kr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타겟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