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통일부 “北, 9일 판문점 고위급 회담 제안 수락”의제는 평창올림픽 비롯한 남북관계 개선

통일부는 “오늘(5일) 오전 10시 16분께 북측에서 전통문이 왔다”면서 “우리 측이 제안한 9일 판문점 평화의 집 회담 제안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회담 개최와 관련한 실무적인 문제들은 ‘문서교환 방식’으로 협의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백 대변인은 “의제는 평창올림픽 경기대회를 비롯한 남북관계 개선 문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전통문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 위원장 명의로 왔으며 수신은 대한민국 통일부 장관 조명균으로 돼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미국 정부가 한국 정부 차원에서 평창올림픽 북한 대표단에 대한 재정적 지원을 하는 것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위반으로 반대 입장을 밝혔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참가와 관련해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에서 대북제재 위반 등의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한다는 것이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며 “그런 차원에서 준비를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남북관계 복원 노력과 함께 국제사회와 보조를 맞춰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노력을 일관되게 추진해 나간다는 정부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한미 정상간 통화와 관련해서는 “회담 추진과정에서 미국을 비롯한 유관국과 긴밀한 협의를 바탕으로 회담에 임할 것이며 회담을 계기로 남북관계 복원, 한반도 핵문제 해결 및 평화정착에 기여하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스타겟  caleb@newstarget.kr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타겟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