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교 개신교
교회개혁실천연대, 삼일교회와 MOU 체결
▲(가칭)기독교반성폭력센터 업무 협약 체결 중인 삼일교회 송태근 목사(왼쪽)와 교회개혁실천연대 방인성 목사(오른쪽) ⓒ교회개혁실천연대 제공

전병욱 목사 사건을 계기로 교회 내 성폭력 사건들이 봇물처럼 터져 나오고 있는 가운데 사회 전반에서는 성범죄를 중대한 범죄로 인식하고 처벌 수위를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지만, 정작 교단이나 교회에서는 성범죄를 저지른 목회자를 처벌하는 경우가 많지 않다. 게다가 교단 내 성폭력 문제 대응 기관은 찾아볼 수 없으며, 성인지 교육 이수 경험도 부족한 실정이다. 

이런 척박한 환경에서 전병욱 목사 사건 등 교회 내 성폭력 상담 및 이슈 파이팅을 진행해 온 교회개혁실천연대(공동대표 박득훈, 박종운, 백종국, 방인성, 윤경아, 이하 개혁연대)가 지난 26일(화) 교회 내 성폭력 근절을 목적으로 삼일교회(송태근 목사)와 '(가칭)기독교 반(反)성폭력센터(이하 반성폭력센터)' 설립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업무 협약을 통해 삼일교회는 반성폭력센터 설립에 필요한 운영 기금을 지원하고, 교회개혁실천연대가 3년간 운영을 맡는다. 

개혁연대 관계자에 따르면 반성폭력센터는 2018년 상반기에 개소할 예정이며, 상담과 생존자 지원 활동 뿐 아니라, 교회 내 민주적이고 성평등한 문화를 만들기 위해 조사‧연구‧교육‧캠페인을 진행한다. 아울러 기독교 성범죄를 다루는 교회와 교단법, 제도를 바꾸는 등 기독교 반성폭력 운동을 준비한다.

한편, 반성폭력센터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추후 기자회견을 통해 알릴 예정이다.

뉴스타겟  caleb@newstarget.kr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타겟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