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교 개신교
'종교활동비 비과세, 단 연1회 신고', 종교인 과세 국무회의 통과

정부는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55회 국무회의를 열고 종교인 과세가 포함된 소득세법 시행령을 의결했다.

이번에 의결된 개정안에는 종교인 소득만을 과세하고, 종교활동비에는 세금을 부과하지 않는다. 그러나 개인에게 지급된 종교활동비의 내역을 연 1회 관할 세무서에 신고하도록 하는 내용 이 포함됐다.

기존 개정안대로 소득세법 시행령이 국무회의를 통과하자 한국납세자연맹 등 18개 시민사회단체는 정부서울청사와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의결을 규탄했다.

이들은 성명을 발표하고 "정부가 불법적 면세혜택을 주장하는 일부 극단적인 종교세력의 정치적 압박에 손을 들고 나왔다"며 "기재부가 입법 예고한 소득세법 시행령이 지나치게 종교인들에 대해 특혜를 주고 있어 시정하라는 게 국민 대다수의 의견이었는데, 이날 의결된 시행령 개정안은 이를 전혀 반영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난 50여 년간 국세행정에서 다양한 사례와 과세근거가 이미 마련돼 있는데도 이를 포기하고 세법의 원칙과 무관한 종교인들의 고집에 넘어간다면 앞으로 다른 일반 납세자들이 이에 준하는 혜택을 요구할 때 빚어질 혼란에 대해 책임을 질 수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또한 "일부 극단적 종교인들이 본인들의 광범위한 면세혜택에 대해서는 어떤 반성도 없이 납세거부 등의 협박을 일삼으며 정부를 압박했고, 이에 대한 국민의 분노는 극에 달한 상황"이라며 "지금이라도 소득세법 시행령 개악을 철회하고 공평과세 실현을 위한 합리적 대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종교인에 대한 근로소득과세 일괄 실시, 종교인의 기타소득 신고 시 근로장려세제 지원 폐기, 국세청과 기재부의 누더기 소득세법 시행령 추진에 대한 감사원의 조사 등을 촉구했다.

뉴스타겟  caleb@newstarget.kr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타겟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