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서울시, 해군과 함께하는 서울함공원‘홈커밍데이’축제12.24.(일) 서울함 공원에서 해군과 함께하는 이색 ‘홈커밍데이’ 축제!
▲서울함 전경 ⓒ서울함 공원 제공

서울시(한강사업본부)는 12. 24.(일) 크리스마스를 맞이하여 서울함 공원에서 ‘홈커밍데이’ 축제를 개최한다고 소개했다.

서울함 공원은 호위함급 서울함, 고속정 참수리호, 잠수정 돌고래호 3척의 퇴역군함을 한강망원지구에 정박시켜 평화와 안보 전시·체험의 공간으로 탈바꿈 한 시민을 위한 문화와 휴식의 공간으로 동절기에는 10:00부터 17:00(주말 18:00)까지 개방중이다.

당일 오후 3시부터 시작하는 축제는 서울시 한강으로 돌아온 서울함, 그리고 서울함을 다시 만나게 된 퇴역 해군의 마음을 담아 ‘홈커밍데이’ 콘셉트로 진행하며 ▲밴드 공연, ▲해군 예비군의 감사의 경례 퍼포먼스, ▲서울함 불꽃쇼로 구성된다.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밴드 공연은 15시부터 다목적 광장에 설치된 메인무대에서 서울함의 재기를 축하하는 활기찬 분위기의 록 공연으로 진행한다. 이후 16시 30분부터 복식을 갖춘 해군 예비군이 서울함에 도열하여 거수경례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여, 임무를 마치고 돌아온 서울함을 향한 감사함을 표시한다.

특히, 17시 20분부터 진행되는 불꽃쇼는 대공포, 어뢰 등 서울함의 주요 기능을 활용하여 실제 전투상황을 스토리텔링으로 재구성하고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한껏 살린 특수효과를 추가하여 연말 이색 볼거리를 관람객에게 선사할 예정이다.    

별도로, 축제 시작 전 13시부터 14시까지 서울함공원 안내센터 2층에서 어린이 관람객을 대상으로 레크리에이션을 마련했다. 크리스마스를 맞이하여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단위 관람객의 흥미를 유발할 수 있는 마술쇼와 버블쇼를 진행한다.

한편, 서울함 공원에서는 관객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매일 2회(10시30분, 14시)도슨트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특별 도슨트로 서울함 역대 근무자들이 들려주는 ‘바다영웅의 귀한’도 함께 운영한다. 특별 도슨트는 사전 단체관람객의 방문목적 및 참가규모에 따라 편성한다.

또한, 매 주말(토, 일요일) 14시부터 15시까지 ‘서울함공원 미니 콘서트’를 서울함 내 사관식당에서 진행한다. 바이올린, 플루트, 클라리넷 등 서양 악기부터 가야금, 대금 등의 국악기까지 관람객들에게 친숙하게 편곡된 곡들을 다양한 악기를 통해 연주하여 서울함의 위상에 걸맞은 품위 있는 연주를 진행하니 음악과 함께하는 특별한 시간을 놓치지 말자!

연말·연시 분위기를 한껏 살리기 위해 특별 조형물도 설치했다. 서울함 함미에 초대형 선물박스 모양의 포토존을 설치했으니 가족, 친구들과 함께 방문기념 인증 샷을 남겨 보는 것도 관람의 소소한 재미가 될 것이다. 

박기용 한강사업본부 총무부장은 “연말 서울함 공원에서만 즐길 수 있는 특색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며 “크리스마스에 가족, 연인, 친구들과 함께 서울함 공원에 나와 뜻 깊은 추억 쌓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함 공원의 이벤트, 체험, 행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기타 문의는 서울함공원 홈페이지 (http://www.seoulbattleshippark.com/)또는 전화(☏ 02-332-7500)로 하면 된다.

윤창현 기자  caleb@newstarget.kr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