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개신교와 천주교, 연합으로 성탄음악회 개최
▲25일 오후 4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사랑과 평화, 화합을 노래하는 개신교·천주교 연합 성탄음악회가 열린다. ⓒ꿈엔터 제공

사랑과 평화, 화합을 노래하는 '개신교&천주교 연합 성탄음악회'가 25일(월) 오후 4시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개신교&천주교 연합 성탄음악회는 1999년 김대중 대통령 및 정·재계 주요 인사와 7대 종단 대표를 공연에 초청하면서 시작되었으며, 올해로 9회째를 맞이하게 되었다. 단순 음악회에서 벗어나 다양한 주제로 국민과 함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평화와 사랑의 실천을 주제로 종교 간, 계층 간, 세대 간, 지역 간 갈등의 벽을 허물고 화합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한다.  

'낮은 데로 임하소서'라는 부제로 진행되는 2017 성탄음악회는 우리 주변의 다양한 이웃을 초청하여 자리를 함께하고 성탄절의 진정한 의미인 사랑과 평화, 화합을 실천하며 대한민국과 나아가 세계 평화를 기원하는 뜻 깊은 자리가 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공연 구성 면에서도 서로 형식은 달라도 한 자리에서 어우러질 수 있는 여러 가지 장르의 곡들을 선보인다. 성탄절을 기념해 순수 클래식 공연이 낯설 수 있는 관객들을 위해 쉽고 친숙한 캐럴을 오케스트라 편성으로 들려준다.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소프라노 임선혜가 '아베 마리아', '넬라 판타지아'를, 뮤지컬 배우 옥주현과 손준호가 각각 'Defying Gravity'와 'Impossible Dream'을 선보인다.  

특히 이번 공연에서는 임선혜와 예술의전당 어린이예술단이 '고요한 밤 거룩한 밤', '기쁘다 구주 오셨네' 등의 크리스마스 캐롤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고 대외적 문화 예술 활동을 통해 종단 화합의 솔선을 생생하게 전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뉴스타겟  caleb@newstarget.kr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타겟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