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아시아
美 국무부, “로힝야족 사태 명백히 인종청소”...책임 물을 것“

유럽연합(EU)에 이어 美 국무부가 미얀마 소수민족 로힝야족에 대한 미얀마 정부의 탄압을 '인종청소'로 공식 규정했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22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어떠한 도발도 참혹한 잔혹행위를 정당화할 수 없다"며 "(미얀마) 북부 라카인 주에서 일어나는 상황은 명백히 로힝야족에 대한 인종청소(ethnic cleansing)로 간주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사태는 엄청난 고통을 가져왔고 수십만명의 난민을 초래했다"며 "잔혹 행위에 책임이 있는 사람들은 그 책임을 져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미국은 유엔 결의 등을 지지하며 '믿을만하고 독립적인 조사'를 요구해 왔다"며 "제재 등을 포함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슬람 소수민족인 로힝야족은 불교국가인 미얀마에서 심각한 인권침해를 받아왔다. 지난 8월 로힝야족 반군이 동족을 보호하겠다며 항전을 선포하자 미얀마군이 대규모 토벌에 나섰다.

이에 위협을 느낀 미얀마 내 로힝야족이 미얀마군을 피해 인근의 방글라데시로 탈출, 수많은 난민이 발생하고 있다.

현재 미얀마를 탈출해 방글라데시에 정착한 로힝야족은 8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존 매케인 상원 군사위원장 등은 최근 로힝야족 인종청소에 관여한 미얀마 군부 인사를 대상으로 한 제재와 비자발급 거부 등을 포함한 제재안을 발의했다.

로힝야족 인권 문제에 관해 주요 진전이 있을 때까지 안보 분야의 모든 지원을 중단하며, 미얀마 군부 및 군부 출신 기업가들이 장악한 옥(玉)과 루비 등 광물 수입도 제한하는 내용이 담겼다.

한편, 프란치스코 교황은 미얀마 로힝야족 사태 해결을 위해 이달 말 미얀마와 방글라데시를 차례로 방문한다.

오는 26일부터 내달 2일까지 미얀마와 방글라데시를 순방하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미얀마군 사령관과 로힝야족 난민을 만날 예정이다.

뉴스타겟  webmaster@newstarget.kr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타겟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