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교 개신교
천안서 기독교 단체 대규모 집회 열어동성애 반대, 인권조례 폐지 요구

건강한 나라세우기 시민운동본부와 동성애·동성혼 개헌 반대 국민연합 천안지부가 인권조례 폐지 등을 주장하는 ‘천안시민연합범국민대회’를 22일 개최했다.

경찰추산 6천여 명이 모인 가운데, 동성애와 이슬람을 조장하는 충남인권조례와 상위 조례에 따른 천안시 인권조례의 폐지를 촉구했다. 더불어 동성애와 동성혼, 이슬람을 허용하는 헌법개정안 반대, 동성애에 대한 잘못된 인권 개념을 조장하는 국가인권위원회의 활동에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오늘날의 잘못된 인권은 보편적 인권이 아니”라며 “동성애는 ‘성적지향’이나 ‘성소수자'로, 남녀평등은 '성(gender)평등'으로 위장·포장함으로써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 많은 혼란과 무질서를 야기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러한 잘못된 인권이 '충남 도민 인권선언'으로 선포됐다. 또한, 청정의 도시 천안시 인권조례에 포함되어 나타났다. 따라서 잘못된 성적지향과 성별 정체성의 가짜 인권의 실체를 알리고 다음세대의 생명권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천안시민대회를 개최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한익상 천안시민연합범국민대회 본부장은 "충남 인권조례에는 잘못된 인권 개념을 도민과 공무원에게 강제로 교육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어 특정 가치관을 강제로 주입하여, 사상과 양심의 자유를 침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충남도나 천안시가 인권조례를 만드는 것은 국가사무를 하지 못하도록 제한하고 있는 지방자치법 제11조(국사무의 처리제한)를 위반한 것"이라며 "국가인권위원회도 이를 알면서도 지자체에 인권조례 제정을 권고해 위법한 행위를 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민병춘 논산시 의원은 “충남도 인권조례에는 성적지향이라는 단어가 없지만, 이보다 앞서 발표된 충남도 인권선언문에는 ‘성적 지향으로 인한 차별을 받지 않을 권리가 있다’라는 말이 있다”며 “이는 충남 인권조례는 충남인권 선언문을 지키기 위한 조례이기 때문에 결국 동성애를 포용하겠다는 조례”라며 충남도 인권조례에 대해서 비난했다.

뉴스타겟  mihye0828@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타겟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