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교 개신교
한기연, 한교연 불참 속 정기총회 준비 박차12월 5일 첫 정기총회 앞두고 상임회장단 선출
▲지난 8월 16일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소강당에서 열린 (사)한국기독교연합 창립총회 모습

한국기독교연합(이하 한기연) 소속 교단장들은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 빌딩(CCMM)에서 전체회의를 갖고 12월에 있을 정기총회를 위한 준비 작업에 들어갔다.

이날은 30여 명의 교단장들이 참석해 제1회 정기총회 준비위원회 구성을 위한 상임회장단 선출과 향후 일정에 대한 논의가 오갔다.

이날 선출된 상임회장단에는 1천 교회 이상 되는 교단의 현직 교단장 중 11명이 1천 교회 이하 교단에선 모두 5명이 상임회장단에 합류하기로 했다.

1천 교회 이상 11개 교단에는 예장합동 통합 대신 고신 개혁, 기감, 기성, 예수교대한성결교회, 기하성 여의도순복음, 기독교한국침례회 등의 현직교단 총회장이 상임회장에 선출됐다.

1천 교회 이하 5개 교단에는 예장합신과 기하성 서대문측, 그리스도교회협의회, 예장합동개혁, 나성의 현직 교단장이 포함됐다.

상임회장은 연임할 수 없으며, 상임회장 교단은 1000만원의 분담금을 납부해야 한다. 만일 납부할 여력이 되지 않을 경우 다른 교단으로 상임회장직이 넘어간다.

또한, 임시 사무총장은 최우식 예장합동 총무가, 임시 대변인은 변창배 예장통합 사무총장이 맡기로 했다.

상임회장단을 중심으로 한 창립총회 준비위원회는 이달 30일과 내달 29일 두 차례에 걸쳐 회를 진행하고 창립총회를 준비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는 한국교회연합 정서영 대표회장이 불참했다.

뉴스타겟  mihye0828@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타겟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