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가을밤 은빛 억새 물결 만나러 오세요!

서울의 야경을 보며 억새꽃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제16회 서울억새축제’가 오는 13일(금)부터 19일(목)까지 서울 하늘공원에서 개최된다.

하늘공원은 난지도의 쓰레기매립장을 메워 2002년 5월에 개장한 초지공원으로, 낮에는 시민들의 이용이 가능하지만 야간에는 야생동물들이 자유롭게 생활할 수 있도록 시민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그러나 축제를 여는 7일 동안은 밤 10시까지 개방한다.

7일 동안 서울억새축제에서는 7가지 재미를 누릴 수 있다.

먼저, 주말(금,토,일) 저녁 6시 하늘공원 달빛무대에서는 포크송, 풍물놀이 등 70-80년대 추억의 음악여행 ‘달빛음악회’가 진행된다.

매일 저녁7시가 되면 하늘공원엔 빛이 켜지고, 밤 10시까지 억새밭 오솔길을 걸으며 흩날리는 억새풀 사이의 동화 속 주인공을 만날 수 있다.

또, 월드컵공원에 살고 있는 야생 동․식물 20종과 공원사진사들이 기록한 ‘사색(思索,四色) 공원’ 사진전이 개최된다.

매일 14시~18시에는 말린 억새를 활용한 액자 만들기 등 시민 참여형 무료 체험존이 운영된다.

서울억새축제의 장수 프로그램인 소원바위, 소원터널에 소원과 덕담을 적어 걸 수 있도록 준비되어 있다.

더불어 사랑하는 사람에게 고백이 필요하다면, 억새축제장 포토존을 활용 하는 것도 방법이다. 억새밭을 걷다보면 로맨틱한 문구가 곳곳에 있어 갓 시작하는 연인, 30년 오랜 세월을 함께한 부부, 진한 우정을 나눈 친구들이 함께 촬영하며 시간을 기록할 수 있는 공간들이 마련됐다.

끝으로 억새축제장의 또 하나의 인기 아이템. 바람에 한들거리는 모습이 마치 소녀가 수줍음을 타는 것처럼 보인다고 해 '소녀의 순정'이라는 꽃말을 갖고 있는 가을꽃 코스모스. 누구든 반갑게 웃어주고 기다리는 해바라기 동산을 찾아보는 것도 억새축제의 대표 묘미 중 하나이다.

문미혜 기자  mihye0828@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미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