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교 개신교
한국기독교총연합회와 한국교회연합 양 기관 통합 가능할까?

한기총 대표회장 선출 이후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와 한국교회연합(한교연) 양 기관의 통합에 관심과 이목이 집중되고 있지만 사정이 그리 녹녹지 만은 않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기총 대표회장 엄기호 목사가 지난 29일 오전 한국교회 교단장 초청 종교인 과세 대책 특별 조찬모임에서 한교연 대표회장 정서영 목사에게 통합을 제안했고, 이에 정서영 대표회장은 회원 교단들과 논의를 해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한교연 내부에 여전히 한국기독교연합회(한기연)에 부정적인 시각이 만만치 않고, 군소 교단이 대부분인 한기총 내에서도 한기연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으로 한교연과의 통합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높다. 일부에서는 10월 말까지 양 기관 통합 가능성을 보고 있지만 한기총 군소 교단장들은 통합 자체를 부정적으로 보고 있다.

더구나 한기총 엄기호 대표회장이 당선 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한기연과의 통합은 추진하되, 명칭은 ‘한기총’을 사용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해 이 부분도 이견이 분분하며 한교연 내부에서도 직원 승계 문제 등 해결해야할 과제가 남아 양 기관의 통합이 말처럼 쉽진 않을 것이라는 것이 주위의 얘기다.

양 기관의 대표들이 통합에 대해 긍정적인 마인드를 가지고 있다고 하여도 실질적인 내부의 통합적 분위기는 아직 미지수다 한기연 창립총회 직전까지는 통합 가능성을 내다 보고 있지만 내부의 상황은 순탄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다수 교계 관계자들은 9월 장로교 총회에서 예장 통합과 합동, 대신 등 주요 교단들이 한기연 가입을 결의한 만큼, 한기연의 창립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지만 한기총과의 통합은 부정적으로 보는 시각이 적지 않다.
 

뉴스타겟  webmaster@newstarget.kr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타겟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