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571돌 한글날 경축식 개최‘마음을 그려내는 빛, 한글’ 주제로 한글 사랑과 국민화합 다짐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571돌 한글날 경축식을 9일 오전 10시 세종문화회관에서 ‘마음을 그려내는 빛, 한글’이라는 주제로 국가 주요 인사 및 단군 관련 단체장, 사회 각계 대표, 주한외교단, 시민, 학생 등 3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특히 문화재 지킴이, 청년 농업인, 국가 무형문화재 보유자 등 다양한 국민들을 초청하는 한편 인터넷 참가 신청도 접수하는 등 국민 화합의 계기로 준비된다. 

또한 한글날 경축식 최초로 한글학회의 자문을 받아 경축식 식순을 ‘여는 말(개식)’, ‘애국가 다 함께 부르기(애국가 제창)’, ‘훈민정음 머리글 읽기(훈민정음 서문 봉독)’, ‘축하말씀(경축사)’, ‘축하공연(경축공연)’, ‘한글날 노래 다 함께 부르기(한글날 노래 제창), ‘닫는 말(폐식)’ 등 쉬운 우리말로 바꾸어 진행한다. 

애국가는 한글학교 선생님과 봉사단원, 다문화가정 2세 어린이 등이 무대에 나와 객석의 모든 참석자와 함께 4절까지 부른다. 

한글 유공자 포상은 국어학, 국어문화의 독자성 연구 등으로 국어학 연구의 질적 향상과 한글의 발전에 기여한 송민 교수(80세, 국민대학교 명예교수), 스페인에서 한글과 한국학의 발전·진흥에 힘쓰고 있는 안토니오 도메넥 교수(52세, 스페인 말라가대학교 교수) 등 10명(개인 6, 단체 4)에게 수여된다. 

경축공연에서는 한글을 몰라서 생긴 다양한 이야기들을 뮤지컬로 보여 주고, 한글의 실용성과 우수성을 보여주는 노래 ‘한글, 피어나다’를 전 출연진이 합창한다. 

또한 세종대왕기념사업회 최홍식 회장(64세, 남)이 한글 세계화와 나눔·봉사를 통한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기원하며 만세삼창을 외친다. 

중앙 경축식과 별도로 지방자치단체와 재외공관에서도 훈민정음 반포식 재현, 외국인 대상 우리말 겨루기, 한글 글짓기, 퀴즈대회 등 40여개 행사에 12만여명이 참석하여 범국민적인 경축 분위기를 조성한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국군의 날과 개천절에 이어 한글날에도 ‘나라사랑 태극기 달기 운동’을 추진해 경축 분위기를 이어 나가고, 나라의 소중함과 문화민족으로서의 자부심을 되새기는 계기를 만들어 갈 계획이다.

윤창현 기자  caleb@newstarget.kr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