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23일 지방7급 필기시험…평균 경쟁률 130대 1서울 제외 16개 시도 2만 8779명 지원…시험 도중 화장실 사용 첫 허용

2017년도 지방공무원 7급 공채 필기시험이 오는 23일 서울을 제외한 16개 시도의 62개 시험장에서 치러진다.

20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총 222명을 선발하는 이번 시험에 2만 8779명이 지원해 평균 129.6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전북이 292.7대 1, 대전 245.8대 1, 광주 231.6대 1 등 순으로 높은 경쟁률을 보였으며 울산이 39대 1로 가장 낮았다.

모집 직군별로는 191명을 선발하는 행정직군에 2만 7753명의 응시자가 몰려 145.3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기술직군은 31명 선발에 1026명이 지원해 33.3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지원자 연령대별 분포를 보면 20∼29세가 47.1%(1만 3560명)로 가장 많았다. 30∼39세는 43%(1만 2389명), 40∼49세 8.9%(2551명), 50세 이상 1.0%(279명)를 차지했다.

남성 비율은 51.3%(1만 4771명)로 여성 48.7%(1만 4008명)보다 다소 높았다.

이번 시험에는 특성화고·마이스터고등학교 졸업(예정)자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기술계 고졸 9급 경력경쟁임용시험과 연구·지도직 시험도 함께 치러진다.

9급 고졸 경력경쟁임용시험은 17개 시도 227명 모집에 2057명이 지원해 9.1대 1의 평균 경쟁률을 기록했다.

연구·지도직의 경우 12개 시도 289명 모집에 6794명이 지원해 23.5대 1의 평균 경쟁률을 보였다.

필기시험 합격자 발표는 10월 19일~11월 17일 각 시도별 누리집을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11월중 면접시험을 거쳐 11월 말~12월 초에 최종 합격자가 발표된다.

이번 7급 공채 필기시험에서는 공무원시험 사상 처음으로 수험생이 시험시간 중에 화장실을 사용할 수 있다.

행안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 응시자 준수사항, 교통 안내사항 등에 대해서는 응시지역 시도의 공고문을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창현 기자  caleb@newstarget.kr

<저작권자 © 뉴스타겟,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